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새정치聯 "국감서 비키니 검색 권성동, 환노위 간사 사퇴해야"

"與, 권 의원 사퇴시키고 국민들에게 사과해야"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2014-10-09 18:50 송고

    

권성동 새누리당 의원 /뉴스1 © News1 윤창완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9일 전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국정감사 도중 휴대전화로 비키니 차림의 여성사진을 검색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힌 권성동 새누리당 의원의 국회 환노위 여당 간사직 사퇴를 촉구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누드 심재철, 터치 박희태, 비키니 권성동' 등 누리꾼들이 붙여준 새누리당 의원들 닉네임이 참으로 민망한 수준"이라며 "'민의의 전당'이라는 본회의장에서 그리고 국정감사장에서 쳐다봐야 할 국민은 안보고 딴 짓에 열중하는 국회의원은 국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권성동 새누리당 환노위 간사는 노동시간은 늘리고 수당은 줄이는 '근로기준법' 개악안을 내놓더니, 이번 국정감사장에서는 재벌 총수 증인채택을 봉쇄하는 등 '대놓고 재벌감싸기'와 비키니 검색에만 관심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새누리당 지도부는 새누리당이 외치는 민생에 진정성을 입증하고자 한다면 민생과 정면 배치되는 일만 일삼고 있는 권성동 의원을 환노위 간사에서 즉각 사퇴시키고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해야 마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현 수석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을 통해 "권성동 의원이 국정감사장에서 버젓이 비키니 사진을 보다가 딱 걸렸는데도 실수라고 잡아떼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최소한의 품격과 자질을 의심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재벌 총수의 증인 채택은 막아놓고 이제 내가 할 일은 다했다며 한가하게 비키니 검색이나 하고 있는 국회의원은 국회의원으로서 자격이 없다"며 "권 의원은 더 이상 궁색한 변명으로 국민적 공분을 사지 말고 환노위 여당 간사직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새정치연합 여성위원회도 이날 성명을 통해 "국민과 언론이 지켜보는 국정감사장에서 국회의원으로서의 품위를 실추시키고 정치 불신을 야기한 권성동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할 것"이라며 "새누리당과 권 의원은 국민 앞에서 진심으로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pjy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