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전ㆍ충남

청양 폐기물 매립 의혹지 굴착, 업체 반발로 무산

(청양=뉴스1) 조문현 | 2014-07-24 16:44 송고 | 2014-07-24 16:53 최종수정
보민환경 직원들이 출입문을 봉쇄하고 회사 측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 News1 조문현 기자


청양 강정리 폐기물 매립 의혹지 굴착작업이 업체의 반발로 무산됐다.

보민환경 직원들은 24일 회사 내에서 출입문을 봉쇄한 채 행정당국의 매립지 의혹지 굴착 작업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보민환경 측은 "불법매립의 물증, 증인, 증거자료 등도 없이 주민들 의혹 제기만으로 당사를 폐기물을 불법 매립하는 파렴치한으로 몰아가고 있다. 더 이상 무차별적인 공격을 참을 수 없다”고 전했다.

또 “충남도와 청양군이 지난달 16일 주민들이 매립 의혹을 제기한 장소에 대해 깊이 23m, 넓비 28m로 굴착했으나 아무런 불법행위를 발견치 못했다.  다시 주민들의 요구한다고 10개 지점을 굴착한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반박했다.

보민환경 대표는 “이 같은 사항을 모두 수용하겠다. 다만 굴착 후  폐기물이 발견되지 않을 경우 불법매립 의혹 제기자 명단, 영업 손실에 따른 손해보상 등을 서면으로 요구할 것"이라고 못박았다.

이에 대해 도와 군 관계자는 “시민단체와 주민들의 요구가 해소 될 때까지 사업자를 설득할 방침”이라고만 밝혔다.

이날 시민단체와 강정리폐기물반대 대책위원회 측은 참석하지 않았다. 

한편 충남참여자치연대, 충남환경운동연합, 대전충남녹색연합, 민주노총충남본부 등 7개의 시민단체로 구성된 대책위원회는 지난 3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충남도와 청양군은 강정리 석면광산 내 폐기물중간처리업자 허가를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강정리 석면광산 주변의 주민들이 ‘석면’ 때문에 ‘중피종암’,‘석면폐증’ 등의 불치병을 앓고 사망하기까지 한다”며 “지난해부터 집회를 통해 석면광산 내 ‘폐기물처리업체’ 인가의 정당성 여부와 해당업체의 탈법적 운영상의 문제를 제기해 왔지만 충남도와 청양군은 아무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호소한 바 있다.




chojo7112 @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 제주도 "관광객 폭발" 빈 객실이 없다…"충격"
▶ 총체적난국 現 상황... 합리적인 부동산 대책은?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靑,박대통령 취임후 마약류 8종 구매 · 지속처방
[단독]재임기간에 향정약 등 3124정 구입 2504정 사용…의료용 마약 2종은 신규 구매
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 재임기간에 총 8개 마약류 의약품을 구매, 지속 처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6…
'D-2' 3野, '탄핵 외길' 공조 '공···
중톱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을 이틀 앞둔 7일, 야3당은 '공동 결의…
최순실국조 '맹탕 청문회'될까…최···
중톱
7일 열리는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