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포천 플라스틱 재생공장 화재 2시간 만에 진화

(포천=뉴스1) 박대준 기자 | 2014.03.18 01:03:31 송고


17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 포천시 가산로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폐플라스틱 20톤과 분쇄기, 공장 내부 70㎡를 태워 4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입히고 2시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다.



djpark@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김영란법 최종 타결, 내일 처리…언론인·교사 포함
적용대상 배우자로 한정, 대가성 불문 100만원이상 수수땐 형사처벌…1년6개월뒤 시행
여야는 2일 2월 임시국회의 최대 쟁점법안인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
전셋값 6천 쑥…분당은 "차라리 집 ···
 "이왕 서울을 벗어났으니 조금 고생하더라도 내 집을 갖고 싶었어요. 전셋값 올려주나 ···
[동영상]갤럭시S6.S6엣지 써보니
삼성전자의 차기 스마트폰 '갤럭시S6'와 '갤럭시S6엣지'가 공개됐다. 플렉서블(flexible)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던 전작 '갤럭시···

많이 본 기사

말레이항공 370편은 어디에…"실종 1년 아직도 오리…
오는 8일이면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MH370편이 흔적도 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