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포천 플라스틱 재생공장 화재 2시간 만에 진화

(포천=뉴스1) 박대준 기자 | 2014.03.18 01:03:31 송고


17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 포천시 가산로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폐플라스틱 20톤과 분쇄기, 공장 내부 70㎡를 태워 4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입히고 2시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다.



djpark@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경쟁률 12:1' 의경부대 직접 가보니…노 터치 타임?
취미생활 등 개인시간 '월 75시간' 보장…가족들 "SNS로 아들 생활도 확인, 안심 된다"
최근 잇따라 불거진 군부대 내 가혹행위로 입대를 앞둔 청년들과 가족들의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
서울시 "공무원 성범죄땐 파면" 입···
서울시가 중대한 성범지를 저지른 공무원에게 국가공무원법에 따른 최고 징계 수위인 ‘파면’ ···
與 이틀째 연찬회…세월호法 해법 ···
세월호 특별법 논란 등으로 교착 상태에 빠진 정국 해법과 관련해 새누리당 국회의원 연찬회···

많이 본 기사

랭킹뉴스

차분했던 김종덕 청문회…소신·도덕성 검증(종합)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19일 국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