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포천 플라스틱 재생공장 화재 2시간 만에 진화

(포천=뉴스1) 박대준 기자 | 2014.03.18 01:03:31 송고


17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 포천시 가산로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폐플라스틱 20톤과 분쇄기, 공장 내부 70㎡를 태워 4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입히고 2시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다.



djpark@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통장에 내돈 누가 빼갔나…귀신 곡할 텔레뱅킹 사고
은행 "고객정보 유출 의심" vs 피해자 "은행책임"… 경찰도 원인 못밝혀, 보상 '깜깜'
최근 시중은행에서 텔레뱅킹 무단인출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원인규명과 책임을 둘러싼 논란…
이재만 靑비서관 '정윤회 보도' 세···
청와대가 28일 '현 정부의 비선 실세로 불려온 정윤회씨가 청와대 비서관 등과 만나 국정에 ···
담뱃값 2000원 인상 잠정 합의… 타···
여야가 28일 현재 2500원(국산담배 기준)인 담뱃값을 4500원으로 2000원 인상하기로 ···

많이 본 기사

'억소리나는' 유명 헤지펀드 매니저 이혼 위자료……
영국 법원 사상 최고액의 위자료 판결이 조만간 내려질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