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포천 플라스틱 재생공장 화재 2시간 만에 진화

(포천=뉴스1) 박대준 기자 | 2014.03.18 01:03:31 송고


17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 포천시 가산로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폐플라스틱 20톤과 분쇄기, 공장 내부 70㎡를 태워 4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입히고 2시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다.



djpark@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부동산 대책 하루새…강남3구 '들썩' 강북 '잠잠'
[르포] 목동·서초구 삼풍아파트 등 투자 문의 몰려…상계 주공 등은 사업기대감 적어
"아직 아침인데 벌써 문의 전화가 3통이나 왔어요. 예전에는 실수요자 위주의 매물 문의였는데 오늘…
4500원? 10년 묶인 담뱃값 '인상 ···
지난 2004년 이후 10년 만에 담뱃값 인상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
北, AG 선수단 서해항로로 추석 직···
북한이 내달 열리는 인천아시안게임에 참가할 북한 선수단의 남측 방문과 관련 서해항로를 통···

많이 본 기사

랭킹뉴스

차분했던 김종덕 청문회…소신·도덕성 검증(종합)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19일 국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