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포천 플라스틱 재생공장 화재 2시간 만에 진화

(포천=뉴스1) 박대준 기자 | 2014.03.18 01:03:31 송고


17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 포천시 가산로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폐플라스틱 20톤과 분쇄기, 공장 내부 70㎡를 태워 4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입히고 2시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다.



djpark@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MB의 자화자찬?…"4대강 금융위기 극복에 도움"
회고록서 "자원외교는 노무현 정부 보다 잘해" 논란…野 "국조 앞두고 책임 떠넘기기"
이명박 전 대통령의 회고록 내용 일부가 29일 공개되면서 정치권에 거센 후폭풍을 예고하고 있다.이…
이완구, 분당 땅 매입 과정 의혹에···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는 28일 차남에게 증여된 토지의 매입 과정에 대해 제기···
野 '이완구 검증 칼날' 얼마나 예···
새정치민주연합의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검증 칼날이 점점 날카로워지고 있다.지난 ···

많이 본 기사

멕시코 "실종 대학생 43명 라이벌 갱단으로 오해 피…
지난해 멕시코에서 시위를 벌이다 실종된 대학생들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