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포천 플라스틱 재생공장 화재 2시간 만에 진화

(포천=뉴스1) 박대준 기자 | 2014.03.18 01:03:31 송고


17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 포천시 가산로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폐플라스틱 20톤과 분쇄기, 공장 내부 70㎡를 태워 4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입히고 2시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다.



djpark@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대입 공통원서, 수수료는 그대로…'반쪽 대책' 지적
2016년 정시부터 시행…107억원 국가 예산 투입하고도 기존 대행업체 연계 가교 역할만
 현재 고등학교 2학년이 응시하는 2016학년도 대학 정시모집부터 입학 원서를 온라인에서…
朴대통령엔 '블랙홀', 국회엔 '블···
  여의도에서의 개헌 논의 열기는 박근혜 대통령의 '개헌 블랙홀' 반대론에도 불구···
靑 “김무성 개헌 언급, 실수라 생···
 청와대가 21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상하이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개헌 논의 ···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