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포천 플라스틱 재생공장 화재 2시간 만에 진화

(포천=뉴스1) 박대준 기자 | 2014/03/18 01:03 송고


17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 포천시 가산로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폐플라스틱 20톤과 분쇄기, 공장 내부 70㎡를 태워 4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입히고 2시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다.



djpark@news1.kr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與'경제후보론'vs 野 '세월호심판론' 주말 격돌…
새누리, 수도권·충청권 출동 막판 표몰이…새정치민주연합, 경기 김포·수원서 맞불
7.30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일인 25일 오후 경기도 수원역 부근 로데오거리에서 김무성 대표와 수원병에 출마한 …
7·30 재보선 사전투표율 최종 7.98···
유대균 “TV·핸드폰도 없는 오피스···
 경찰에 검거된 유병언 장남 유대균이 25일 밤 인천광역수사대로 압송되고 있다. 유대균과 박수경···

많이 본 기사

랭킹뉴스

與 초·재선, 정성근에 오락가락한 '김무성호' 갑…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이 정성근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