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포천 플라스틱 재생공장 화재 2시간 만에 진화

(포천=뉴스1) 박대준 기자 | 2014.03.18 01:03:31 송고


17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 포천시 가산로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폐플라스틱 20톤과 분쇄기, 공장 내부 70㎡를 태워 4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입히고 2시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다.



djpark@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강남發 전세난 심화우려…재건축 '이주시기' 조정
서울시, 관리처분인가 시기 조정대상 사업장 2000가구 이상→500가구 이상으로 확대
올해 하반기부터 관리처분인가 시기를 조정하는 서울시 주택정책심의는 개별 재건축 단지가 아닌 …
[단독]'공시 사각지대' 나이키, 광···
나이키가 '제2의 한국법인'(나이키코리아)으로 광고·마케팅 업무를 넘기는 방식을 통···
그룹주 펀드 삼성·현대차 울상, LG···
국내 '빅3' 그룹주 펀드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삼성과 현대차가 힘든 고비를 지나는 사이 ···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