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포천 플라스틱 재생공장 화재 2시간 만에 진화

(포천=뉴스1) 박대준 기자 | 2014.03.18 01:03:31 송고


17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 포천시 가산로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폐플라스틱 20톤과 분쇄기, 공장 내부 70㎡를 태워 4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입히고 2시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다.



djpark@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北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배격…비핵화 합의 무효"
"미국 적대시정책 명백해져, 조선반도 비핵화라는말 더는 성립될 수 없다" 주장
북한은 20일 유엔총회 본회의를 통과한 북한인권결의안을 "전면 배격한다"고 밝혔다.또한 한반도 비…
북한 "美 소니 해킹?…공동조사하자"
  북한은 20일 미국 정부가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사이버 공격의 배후···
대한항공 임원 주말 소환…증거인멸···
 '땅콩회항'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주말에도 대한항공 법무실장을 소환하는 등 ···

많이 본 기사

영국 음주 청소년 4명중 1명 '필름 끊김' 경험
음주 후 블랙아웃 현상(알콜성 단기 기억상실)을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