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포천 플라스틱 재생공장 화재 2시간 만에 진화

(포천=뉴스1) 박대준 기자 | 2014.03.18 01:03:31 송고


17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 포천시 가산로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폐플라스틱 20톤과 분쇄기, 공장 내부 70㎡를 태워 4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입히고 2시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다.



djpark@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박대통령 "성완종사면 진실 밝혀야" 정치개혁 선언
"부정 비리 부패 척결…檢 수사 지켜본 뒤 국민 의혹 남았다면 여야 합의로 특검 해야"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이완구 국무총리 사퇴와 관련해 "어느 누가 이 사…
공무원연금 실무기구 사실상 결렬…···
공무원연금 개혁안을 논의 중인 실무기구가 27일 회의에서도 합의점 도출에 실패했다. 실무기···
김무성 "공무원연금 개혁, 특위로 ···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28일 실무기구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공무원연금 개혁안 논의와 ···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킴 카다시안 '성전환 父' "브루스 제너 100% 지지"
배우 킴 카다시안(34)이 27일(현지시간) TV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