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포천 플라스틱 재생공장 화재 2시간 만에 진화

(포천=뉴스1) 박대준 기자 | 2014/03/18 01:03 송고


17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 포천시 가산로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폐플라스틱 20톤과 분쇄기, 공장 내부 70㎡를 태워 4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입히고 2시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다.



djpark@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재보선 與8 野7…'절묘한 균형' 또 무승부되나
수도권 엎치락뒤치락, 與 8~9석 vs 野 6~7석 예상…순천·곡성도 변수 작용할 듯
여야는 초접전 지역인 서울 동작을 등 수도권을 "최대 승부처"로 인식하고 막판 전력을 집중키로 하…
檢, ‘내란음모’ 이석기 의원 항소···
‘내란 음모’사건의 항소심 첫 공판이 열린 지난 4월 29일 이석기 의원과 피고인들이 서울 서초구 서울고···
규제개혁 역주행…'끝장토론'후 오···
7월28일 현재 정부 규제정보포털 등록규제현황. © News1박근혜 대통령이 올해 초 부터 규제를 &lsq···

많이 본 기사

랭킹뉴스

與 초·재선, 정성근에 오락가락한 '김무성호' 갑론…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이 정성근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