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포천 플라스틱 재생공장 화재 2시간 만에 진화

(포천=뉴스1) 박대준 기자 | 2014.03.18 01:03:31 송고


17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 포천시 가산로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폐플라스틱 20톤과 분쇄기, 공장 내부 70㎡를 태워 4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입히고 2시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다.



djpark@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틀려도 말못하고 EBS 의존 '사고 수능'…이걸 왜 해?
학맥 얽히고 위원 수당 1천만원 '나눠먹기' 선발…"이참에 수능 시스템 전반 손봐야"
지난해 세계지리에 이어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도 생명과학Ⅱ와 영어 출제 오류가 24일 확정되…
우리銀 매각 막바지…새마을금고 변···
   새마을금고중앙회가 우리은행 지분 인수에 관심을 있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항만서 불어오는 '근로 다이어트' ···
전남 광양의 한 항만 하역회사에 다니는 김영욱(41·가명)씨는 요즘 가족과 함께하는 ···

많이 본 기사

이상돈 "박근혜 정권, 이명박 정권과 '샴 쌍둥이'"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 등을 지내며 박근혜 대통령 당선에 일조했던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가 "박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