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포천 플라스틱 재생공장 화재 2시간 만에 진화

(포천=뉴스1) 박대준 기자 | 2014.03.18 01:03:31 송고


17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 포천시 가산로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폐플라스틱 20톤과 분쇄기, 공장 내부 70㎡를 태워 4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입히고 2시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다.



djpark@


▶ 주요 이슈를 눈으로 확인한다! ‘카드뉴스 바로가기’

▶ 뉴스1만화 서비스 오픈! 인기 만화, 무료 대방출!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김무성 격분 퇴장에 욕설…'봉숭아학당' 與최고위
유승민 거취 문제로 내분…김태호 '사퇴' 거듭 주장에 "저 XX가" 막말 등 파행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로 고성이 오가다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가 파행되는 상황이 2일 벌어…
강동지역 의심자 30건 유전체 검사중
메르스 확진자가 나흘째 발생하지 않았지만 지속적으로 메르스 의심자가 나와 당국이 긴장을 ···
평택성모병원 메르스 종지부 찍고 ···
평택성모병원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와의 질긴 인연에 종지부를 찍고 오는 6일···

더보기 >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뚫린 쇼생크' 뉴욕 클린턴교도소 보안 대폭 강화…
    뉴욕주 클린턴교도소에 보안 조치가 강화됐다고 1일(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