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포천 플라스틱 재생공장 화재 2시간 만에 진화

(포천=뉴스1) 박대준 기자 | 2014.03.18 01:03:31 송고


17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 포천시 가산로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폐플라스틱 20톤과 분쇄기, 공장 내부 70㎡를 태워 4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입히고 2시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다.



djpark@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올 수능 영·수 쉽게 출제…결국 사·과탐이 당락좌우
'물수능' 방지 위해 최소한 변별력은 확보…탐구영역 1~2문제 때문에 등급 갈라질 듯
교육당국이 31일 수능 출제오류 개선방안 및 2016학년도 수능 시행계획에서 밝힌대로 올 대학수학능…
'PK 실축' 손흥민 "두리형에게 미···
 "(차)두리형에게 마지막 선물을 드리지 못해 미안하다."차두리(서울)···
'돌아온' 지동원, 하지만 아쉬웠던···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이 오랜만에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경기···

많이 본 기사

터키 이스탄불 등 20여개 도시 대규모 '블랙 아웃'
터키에서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해 최대 도시 이스탄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