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포천 플라스틱 재생공장 화재 2시간 만에 진화

(포천=뉴스1) 박대준 기자 | 2014.03.18 01:03:31 송고


17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 포천시 가산로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폐플라스틱 20톤과 분쇄기, 공장 내부 70㎡를 태워 4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입히고 2시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다.



djpark@


▶ 뉴스1 100% 무료 만화 서비스 오픈!!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뉴스1을 만나세요!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發 충격 코스닥 이틀째 출렁…거의 전업종 약세
원자재가 하락도 '방아쇠' 작용…이틀사이 50포인트 가까이 하락, 단기조정 불가피
중국발 대외불안에 코스닥 지수가 출렁이고 있다.28일 오전 10시 4분 현재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2…
금강산 소나무 피해 심각…南전문가···
  북한이 금강산 관광지구 일대의 소나무들에 대한 피해가 발생했다며 우리 측에 ···
국회 메르스특위, 활동 마무리…오···
국회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대책 특별위원회는 28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제까지 ···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美 보이스카우트, '105년 금기' 동성애 지도자 공식 …
미국 보이스카우트 연맹이 성인 지도자에 동성애자를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