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포천 플라스틱 재생공장 화재 2시간 만에 진화

(포천=뉴스1) 박대준 기자 | 2014.03.18 01:03:31 송고


17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 포천시 가산로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폐플라스틱 20톤과 분쇄기, 공장 내부 70㎡를 태워 4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입히고 2시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다.



djpark@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85만원 주고 누가 사" 눈곱 보조금 갤노트4 '직격탄'
단통법 따라 지원금 축소, 달랑 6만 ~11만원 보조…최신 모델인데도 수요 위축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 시행된 지난 1일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가 공시한…
"나 靑 이재만이야" 1인2역 취업사기
 "나 청와대 이재만인데 사람 하나 보낼테니 취업시켜줘라." 청와대 실세를 사칭해···
'연 방문객 1억명' 제2롯데 임시개···
국내 유통지도를 바꿀 제2롯데월드의 '롯데월드몰'이 이달 중 개장한다.서울시는 2일 롯데가 ···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