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1심 무죄' 김용판 "진실은 결코 변하지 않는다"

국가정보원 '댓글' 대선개입 수사 외압 혐의 "무죄"
선고 직후 "경찰 가족 명예 지켜준 재판부에 감사"
검찰 "판결문 받아 분석한 뒤 항소 여부 결정하겠다"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오경묵 기자 | 2014-02-06 06:26 송고 | 2014-02-06 06:31 최종수정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 News1 정회성 기자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의혹 관련 경찰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를 벗은 김용판(56)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이 "진실은 결코 변하지 않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 전 청장은 6일 선고 직후 "저와 경찰 가족의 명예를 지켜준 재판부에 감사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는 말을 굳게 믿고 있었다"면서 "저를 믿고 적극 변호해 준 화우 변호인단과 저를 격려해 준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 전 청장은 취재진에 둘러싸여 쏟아지는 질문에도 대답을 회피하며 자리를 떠나려고 애썼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이범균)는 6일 공직선거법 위반·직권행사 권리남용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청장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핵심증인인 권은희 서울 수서경찰서 수사과장(현 서울 송파경찰서 수사과장)의 증언에 대해 "객관적 사실과 정면으로 배치되거나 다른 경찰들의 증언과 전혀 다르다"며 "이를 모두 배척하면서까지 권 과장의 진술만이 진실이라고 믿을 만한 특단의 사정이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전 청장에게 선거에 개입하거나 사건의 실체를 은폐할 의도, 수사결과를 허위로 발표할 의사가 없었다"고 김 전 청장의 혐의에 대해 모두 무죄로 판단했다.


무죄를 선고받은 김 전 청장은 판결 공시를 원하냐는 재판부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김 전 청장은 선고를 마치고 지인과 껴안으면서 축하인사를 받기도 했다.


한편 검찰 측은 이날 선고에 대해 "판결문을 받아 보고 분석한 뒤 항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junoo568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