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문형표 반대' 복지위 野, 예산안 심사 보이콧(종합)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 2013-11-26 02:27 송고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 전체회의가 민주당 의원들의 불참으로 열리지 않고 있다.민주당 의원들은 문 후보자가 법인카드를 유용한 정황이 드러났음에도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하려한다며 이날 복지위 전체회의를 보이콧했다. 2013.11.26/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26일 전체회의를 열고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 착수할 예정이었으나 야당의 불참으로 파행했다.


민주당 복지위원들은 법인카드 유용의혹이 제기된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며 이날 전체회의를 보이콧했다.


새누리당 복지위원들은 전체회의 파행 직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의 전체회의 보이콧에 유감을 나타내며 민주당의 상임위 일정 참여를 촉구했다.


이들은 "국민 복지 앞에 정쟁이란 있을 수 없는데 복지에 대한 국민의 기대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시점에 야당이 복지위 예산심사를 거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이 의사일정을 거부하는 가장 큰 이유는 문 후보자 자진사퇴 요구인데, 장관 인사문제로 상임위를 정쟁으로 몰고가는 구태정치는 중단돼야 한다"며 "국민의 복지는 어떤 정치적 상황에서도 최우선적으로 논의해야한다"고 강조했다.






eriwhat@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