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민주, 대검 항의방문 "엄정수사·윤석열 복귀"

"김진태, 검찰 독립성·중립성 지킬 인물인지 검증"

(서울=뉴스1) 오경묵 기자, 성도현 기자 | 2013-10-28 05:29 송고


민주당 이춘석 법사위 간사, 신경민 최고위원을 비롯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정무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원내부대표단, 대변인단 등이 28일 오후 대검찰청의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사건 특별수사팀 감찰과 관련해 윤석열 전 특별수사팀장(현 여주지청장) 복귀 등을 요구하기 위해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하고 있다. © News1 유승관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이 '국가정보원 대선·정치개입 사건'에 대해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했다.


이춘석·신경민·서영교·이언주 등 민주당 의원들은 28일 오후 1시30분께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방문했다.


이들은 국가정보원 대선·정치 개입사건과 관련해 윤석열 전 특별수사팀장의 직무복귀와 국정원 사건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요구했다.


이춘석 의원은 대검 청사로 들어가기 전 기자들에게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며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지켜달라고) 요청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누군가를) 찍어내기 위해 감찰하고, 수사팀장을 배제시키고, 수사팀에 외압을 행사한다"며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겠다고 하지만 저희는 그것을 믿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윤 전 팀장의 직무이전 조치로 비어있는 특별수사팀장에 이정회 수원지검 형사1부장검사를 임명했다.


이 부장검사는 대검 공안2과장과 1과장,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장 등을 거친 정통 공안검사다.


한편 김진태 검찰총장 내정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이 의원은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지킬만한 인물이 총장이 되느냐가 문제"라며 "(김 내정자가) 총장 대행 시절에 국정원 사건에 대해 어떤 입장을 취했는지 같이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notepad@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