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ㆍ사고

일베 회원, 이대서 "화냥년·위안부 팔아먹어" 피켓시위

(서울=뉴스1) 김현아 기자,주성호 인턴기자,김종욱 인턴기자 | 2013.09.30 06:40:23 송고


온라인 커뮤니티. © News1


30일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앞에 일베 회원인 한 남성이 나타났다. 이화여대와 학생들을 비하하는 문구가 가득 적힌 피켓을 목에 건 이 남성에 대해 이화여대 총학생회는 고소를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트위터 등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남성의 사진이 올라왔다. 이화여대 앞을 배경으로 서 있는 이 남성의 목에는 다음과 같이 적힌 피켓이 걸려있다.


"남녀차이 유별하여 여자들만 격리하니 / 양뽕 맞아 화냥년질 서양X이 최고더냐 / 위안부를 팔아먹고 그 돈으로 학교 키워 / 근자감에 사로잡혀 대한민국 최고명기 / 세계무대 뻗어나가 국제망신 다 시키고 / 나라 팔아먹던 습성 못버리고 종북질에 / 개인자유 무시하고 공산당에 공개처형 / 만천하에 드러나니 갈X라고 조롱받네 / 부모님이 주신 육신 쪽팔려도 살아야지"



온라인 커뮤니티. © News1



또 피켓의 뒷면에는 "비생계형 창녀 OUT / 닳고닳은 XX OUT / 쓰고버릴 걸레 OUT / 정액받이 변기 OUT / 소금덩이 김치 OUT / 인신매매 포주 OUT / 자발적 화냥년 OUT / 의무 없는 권리 OUT" 등이 쓰여져 있다.


이 남성은 보수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 이화여대 앞에서 벌인 피켓 시위 인증샷을 올리는 등 회원으로 활동했다. 또 블로그에는 일베에서 사용하는 비하 용어인 '김치년' 등이 태그로 등록돼 있으며 '이런 년들이 일베 수준이 어쩌고 저쩌고 자시고 할 자격이 있나?'란 제목으로 이화여대 커뮤니티의 글 내용을 비난하는 게시물, 일베에서 퍼온 글이 여럿 올라와 있다.


이 남성은 피켓시위와 더불어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이화여대 학생 수준. 나보고 '니 애미도 김치년이다, 이 XX새끼야' 하고는 학교 안으로 도망갔다"며 이화여대 학생들을 비난했다.


이어 "파출소 끌려가는 중.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현실"이라 알린 후 "무고죄로 맞고소할 수 있게 변호사 분들의 도움 부탁드립니다. 이화여대 총학생회의 이름으로 저를 고소하겠답니다. 도와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실제로 이화여대 총학생회는 이날 이 남성과 함께 인근 지구대로 이동한 상태다.


이화여대 총학생회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현재 해당 남성은 부총학생회장과 함께 신촌지구대로 갔다"며 "사실 오늘이 처음이 아니다. 여러 번 있었는데 오늘 결국 경찰에 신고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공식적으로 고소할지 여부를 협의 중"이라고 알렸다.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북촌이 한옥마을? 사고없는 사물인터넷 1호 도시로
서울시, 17억 투입 올해말까지 조성…스마트 횡단보도 등 안전·복지 시스템 구축
 횡단보도 앞. 갑자기 '멈추라'는 의미의 막대기가 내려왔다. 사람이 보이지 않지만 우선 차를 …
요르단 "IS 인질 조종사-사형수 맞···
요르단이 급진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억류 중인 자국 조종사와 요르단···
평창올림픽에 슬며시…설악산 케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에 맞춰 설악산에 친환경 케이블카 설치가 추진되고 강원도가 레···

많이 본 기사

멕시코 "실종 대학생 43명 라이벌 갱단으로 오해 피…
지난해 멕시코에서 시위를 벌이다 실종된 대학생들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