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ㆍ사고

일베 회원, 이대서 "화냥년·위안부 팔아먹어" 피켓시위

(서울=뉴스1) 김현아 기자,주성호 인턴기자,김종욱 인턴기자 | 2013.09.30 06:40:23 송고


온라인 커뮤니티. © News1


30일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앞에 일베 회원인 한 남성이 나타났다. 이화여대와 학생들을 비하하는 문구가 가득 적힌 피켓을 목에 건 이 남성에 대해 이화여대 총학생회는 고소를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트위터 등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남성의 사진이 올라왔다. 이화여대 앞을 배경으로 서 있는 이 남성의 목에는 다음과 같이 적힌 피켓이 걸려있다.


"남녀차이 유별하여 여자들만 격리하니 / 양뽕 맞아 화냥년질 서양X이 최고더냐 / 위안부를 팔아먹고 그 돈으로 학교 키워 / 근자감에 사로잡혀 대한민국 최고명기 / 세계무대 뻗어나가 국제망신 다 시키고 / 나라 팔아먹던 습성 못버리고 종북질에 / 개인자유 무시하고 공산당에 공개처형 / 만천하에 드러나니 갈X라고 조롱받네 / 부모님이 주신 육신 쪽팔려도 살아야지"



온라인 커뮤니티. © News1



또 피켓의 뒷면에는 "비생계형 창녀 OUT / 닳고닳은 XX OUT / 쓰고버릴 걸레 OUT / 정액받이 변기 OUT / 소금덩이 김치 OUT / 인신매매 포주 OUT / 자발적 화냥년 OUT / 의무 없는 권리 OUT" 등이 쓰여져 있다.


이 남성은 보수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 이화여대 앞에서 벌인 피켓 시위 인증샷을 올리는 등 회원으로 활동했다. 또 블로그에는 일베에서 사용하는 비하 용어인 '김치년' 등이 태그로 등록돼 있으며 '이런 년들이 일베 수준이 어쩌고 저쩌고 자시고 할 자격이 있나?'란 제목으로 이화여대 커뮤니티의 글 내용을 비난하는 게시물, 일베에서 퍼온 글이 여럿 올라와 있다.


이 남성은 피켓시위와 더불어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이화여대 학생 수준. 나보고 '니 애미도 김치년이다, 이 XX새끼야' 하고는 학교 안으로 도망갔다"며 이화여대 학생들을 비난했다.


이어 "파출소 끌려가는 중.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현실"이라 알린 후 "무고죄로 맞고소할 수 있게 변호사 분들의 도움 부탁드립니다. 이화여대 총학생회의 이름으로 저를 고소하겠답니다. 도와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실제로 이화여대 총학생회는 이날 이 남성과 함께 인근 지구대로 이동한 상태다.


이화여대 총학생회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현재 해당 남성은 부총학생회장과 함께 신촌지구대로 갔다"며 "사실 오늘이 처음이 아니다. 여러 번 있었는데 오늘 결국 경찰에 신고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공식적으로 고소할지 여부를 협의 중"이라고 알렸다.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서울메트로, 싼 中전동차 눈독…부품업체 도산 공포
'국제경쟁입찰' 도입 계획…국내 260개社 "교체비용 줄이려다 철도산업 근간 무너져"
 "전동차를 수입하면 연간 매출 40억원도 안되는 우리 회사는 굶어죽을 수밖에 없다.""1년…
문재인 "문희상 비대위, '혁신 비···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8일 당 비상대책위원장에 5선의 문희상 의원이 내정된 것에 ···
새정치聯, 비대위원장에 문희상…관···
계파 갈등 등 당 내홍으로 위기에 빠진 새정치민주연합이 당을 재건할 구원투수로 5선의 중진···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