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강원

강원도의회 “재정난 알펜시아 더 늦기 전 매각해야”

도의회·알펜시아 비대위 ‘경영 정상화 간담회’ 가져

(강원=뉴스1) 황준 기자 | 2013.09.10 08:16:48 송고
강원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와 알펜시아 비상대책위원회는 10일 '알펜시아 경영 정상화 방안 감담회'를 가졌다. 2013.09.10/뉴스1 © News1 황준 기자


재정난으로 벼랑 끝에 몰린 알펜시아 리조트를 매각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강원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와 알펜시아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이종균, 이하 비대위)는 10일 강원도청에서 ‘알펜시아 경영 정상화 방안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 참석한 강원도의회 방승일 의원은 “알펜시아는 휴양을 위한 공간보다는 비즈니스를 위한 자리로 만들어져 있다. 이것은 태생적으로 수익이 내기 어려운 구조이다. 더 늦기 전에 기업에 매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곽영승 도의원도 “현재 알펜시아의 경영 정상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추진했지만 효과가 없었다. 알펜시아의 적자가 더 많아지기 전에 손해를 보더라도 빠른 시일내에 매각을 추진해야한다”라고 했다.


이에 비대위 이종균 위원장은 “매각을 해야한다는 것에는 동의하지만 당장 매각보다는 경영 정상화에 힘써야 한다”라며 “정부가 알펜시아 스포츠파크를 인수해준다면 잔여부채가 6000억원으로 경영정상화 단계 진입 모색이 가능해진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상화를 위해 강원도·도의회·비대위 태스크포스 구성, 2014년 지선 핵심 의제 촉구, 지자체의 적극적인 알펜시아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했다.


일각에서는 2018평창동계올림픽 반납, 알펜시아 비상경영체제 전환, 정부 재정지원 촉구해야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알펜시아 리조트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한 강원도의 계획에 따라 총 사업비 1조 6836억원이 지출된 사업이다. 사업시행자인 강원개발공사는 차입금 부담으로 인해 알펜시아 경영위기에 직면해 있다.



hjfpahs@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트랜스젠더의 유혹…늦은 밤 남산으로 간 이유는?
소월길 인근 공원서 성매매, 유사성행위·변종섹스 제안…"성전환수술비 마련 위해"
짧은 치마에 쭉 뻗은 다리, 허리까지 내려오는 긴 머리에 짙은 화장으로 한껏 치장한 여성들. 그들 …
아베, 공적자금 亞인프라 5년간 12···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1일 향후 5년간 아시아 지역 인프라에 약 1100억달러(약 120조원···
최경환 "2분기엔 1% 성장 가능할 ···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한국 경제에 대해 "경제 지표가 매일 달라지고···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독일 65세 할머니 출산…세계 최고령 '사둥이 엄마'
자녀 13명을 둔 한 독일 여성이 65세 나이에 네 쌍둥이를 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