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ㆍ사고

이석기 등이 불렀다는 '적기가(赤旗歌)'란?

(서울=뉴스1) 오경묵 기자 | 2013.08.29 08:19:43 송고



'내란 음모' 혐의를 받고 있는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51)이 김미희·김재연 의원 등 130여명과 함께 경기동부연합 모임에서 불렀다는 '적기가(赤旗歌)'는 북한의 공식 혁명가요이자 군가로 알려져 있다.


한국에서는 영화 실미도에서 등장해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다.


1948년 금지곡으로 지정된 적기가는 실미도를 제작한 강우석 감독이 '684부대원'들이 부르는 장면을 넣었다가 2004년 보수단체로부터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고발되기도 했다.


행진곡풍의 적기가 가사는 과격성을 띠고 있다.


'민중의 기 붉은 기는/전사의 시체를 싼다/시체가 식어 굳기 전에/혈조(血潮)는 깃발을 물들인다/높이 들어라 붉은 깃발을/그 밑에서 굳게 맹세해/비겁한 자야 갈라면 가라/ 우리들은 붉은 기를 지키리라'로 1절이 구성돼 있다.


모두 3절로 이뤄져 있다.


적기가는 북한 창작군가라기보다 독일 민요인 '탄넨바움(Der Tannenbaum·소나무)에서 유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탄넨바움은 1880년대 말 영국의 노동가요 '레드 플래그(Red Fla)의 선율에 차용되면서 영국 사회주의자들에게 인기를 끈 것으로 전해진다. 적기가의 가사도 이 때 만들어진 것으로 파악된다.


이후 '레드 플래그'는 공산주의가 확산되면서 공산혁명 투쟁가로 보급돼 1920년대에는 '아카하타노의 노래(赤旗の歌)'로 번역돼 일본에도 퍼졌다.


한국에는 일본에 소개된 노래가 공산주의자들이 받아들여 부르면서 정착된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6·25전쟁 때는 인민군 군가로 사용됐다. 북한에서는 적기가의 선율과 가사를 1930년대 직접 창작해 보급된 혁명투사들의 노래로 규정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나 靑 이재만이야" 1인2역 취업사기…CEO도 깜빡
"사람 하나 보낼테니 자리 줘라" 전화걸고 다음날 찾아가…대우건설·KT 잇따라 취직
 "나 청와대 이재만인데 사람 하나 보낼테니 취업시켜줘라." 청와대 실세를 사칭해 대기업에…
[전문]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
원내대표직 그 짐을 내려놓으려 합니다.책임이란 단어에 묶여 소신도 체면도 자존심도 다 버리고 걸어온 힘든 시간이었습니다. 세월호 ···
박영선 사퇴…김무성·이완구 "마음 ···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일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사퇴한 데 대해 "마음이 ···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