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service
Quick_vip
Quick_noontv
2014.04.20 ()
닫기
Original
Btn_zin | Btn_zout | Btn_print | Icon_pdf

김종인 "친박, 비박측의 완전국민경선 주장 수용 안할 것"

김종인
김종인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상대책위원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News1 이종덕 기자


김종인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은 23일 대선 경선 과정에서 김문수 경기도지사, 정몽준 전 대표, 이재오 전 장관 등의 비박(비박근혜) 연대 가능성과 관련, "그 자체가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위협적으로 다가가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이날 오전 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 출연, "비박연대가 각자 출마해서 경선 막바지에 박 위원장에 대항하기 위해 연대를 한다는 것은 그때 가서 봐야할 문제"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비대위원은 "이번 새누리당 경선은 현 경선 규칙대로 간다면 지난 2002년 이회창 당시 후보가 나와서 경선을 한 것과 비슷하게 될 것"이라면서 "무난하게 이회창 후보가 지명이 됐듯 박 위원장이 새누리당 후보로 되는데는 의심할 바가 없다"고 말했다. 

 

또한 김 전 비대위원은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문수 경기도지사 등이 당내 대선 후보 경선 방식으로 도입을 주장하는 '완전국민경선제'에 대해선 "박 위원장을 추대하려는 세력이 그것을 받아 들이겠냐"면서 "요구는 할 수 있어도 관철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비대위원은 당 내에 '경제 민주화'를 실천할 만한 인물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최근에 와서 친박(박근혜)계 의원들, 특히 박 위원장의 대표적인 경제통이라고 하는 사람들이 경제 민주화에 대한 비판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전 비대위원은 박 위원장의 대표적인 경제 통으로 꼽히는 최경환 의원 등에 대해 "내가 보기에 그 사람들은 경제민주화라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잘 이해를 못하는 것 같다"며 "그와 같은 발언들이 박 위원장의 대선가도에 절대 긍정적인 효과를 주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위원장이 그점(경제 민주화)에 대한 확고한 태도를 보여줘야 한다"며 "이번 총선 공천 결과 경제민주화를 제대로 추진할 인물이 별로 없어 박 위원장이 경제 민주화에 대한 확고한 의사 표시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ydkim@news1.kr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뉴스1을 만나세요!


Original
1 / 2    
Title_bestclick
Btn_prev_s2  5 / 10  Btn_next_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