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노웅래 "중진차출, 호남 3선 제한 등도 얼마든지 고려"

"사람 빼가는 정치가 새정치는 아니다"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2014-01-16 02:51 송고
민주당 노웅래 사무총장 등 신임 당직인사들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4.1.16/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노웅래 민주당 신임 사무총장은 16일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야권연대' 가능성과 관련, "만약 정부여당에 유리하고 어부지리를 주는 구도가 되고, 민심이 그것을 허용해선 안 된다고 한다면 민주당 중심의 야권재편, 야권연대도 고려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노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SBS라디오 '한수진의 SBS전망대'와 YTN라디오 '전원책의 출발 새아침'에 잇따라 출연, "지금까지 했던 나눠먹기식의 정치연대는 국민이 원하지도 않고 국민들의 지지도 받을 수 없다. 정치공학적 연대는 이제 없어야 된다. 일단 민주당은 정치혁신과 변화를 통해 (안철수 무소속 의원측과) 정면승부를 할 것"이라고 전제한 뒤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안철수신당이 (수도권 광역단체장 후보를) 내고 그것이 새누리당에 어부지리를 주는 상황이 돼 야권이 패배하고 분열될 때 그 책임을 송두리째 안 의원을 포함한 집단에서 져야 한다는 것을 고민 안 할순 없을 것"이라고 안 의원을 겨냥했다.


그는 '야권연대를 하더라도 민주당 중심의 야권연대를 얘기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게 될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라고 답했다.


노 사무총장은 안 의원측에서 민주당 소속 인사들에 대한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데 대해 "적어도 새로운 정치라고 한다면 사람 빼가는 정치가 새정치는 아니지 않느냐"면서 "자칫하면 안 의원의 새정치에 대한 국민의 기대가 '헌정치'로 금세 바뀌고 한계에 부딪힐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정동영 상임고문, 박지원 전 원내대표 등을 둘러싸고 당내 일각에서 제기되는 '중진차출론'과 관련해선 "국민들이 원한다면 모든 문제를 국민들 편과 입장에서 판단해야 된다"며 "최적, 최강의 후보를 상향식 공천과 투명한 공천 시스템에 의해 하려고 한다. 최적, 최강의 후보로 국민이 원하신다고 하면 누구도 우리의 고려대상이 될 수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놨다.


노 사무총장은 새누리당이 위헌 소지를 들어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유지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는 데 대해 "국가를 책임지고 있는 정부여당이 위헌인 것을 대선공약으로 했다면 인정할 수 있겠느냐"며 "위헌 논란은 그냥 물타기 꼼수다. 이제는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결단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이 광역·직할시의 구(區)의회를 사실상 폐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데 대해선 "그것도 충분히 논의할 수 있는 문제지만 국회 정치개혁특위가 2주 남은 상태에서 현실적으로 논의 자체가 불가능한 문제를 꺼내는 것 자체가 정말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말했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가 오픈 프라이머리(완전 국민경선제) 도입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서도 "기초선거 정당공천폐지를 안하겠다는 꼼수이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오픈프라이머리를 하자고 얘기하려면 적어도 6개월전에 미리 얘기를 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당혁신 차원에서 거론되는 '호남지역 국회의원 3선 제한론'에 대해선 "국민이 원한다면, 국민의 뜻이 반영된다면 어떤 것을 못하겠느냐.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gayunlov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