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바레인에 한국산 최루탄 수출 중단해야"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등, 방위사업청 규탄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13-10-31 05:05 송고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등 시민단체들은 31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방위사업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레인에 한국산 최루탄 수출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바레인 보안군은 한국 업체에서 만든 최루탄을 지속적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시위를 진압할 때는 물론이고 시위가 없을 때도 무차별적으로 최루탄을 사용하고 있고 사람들을 향해 최루탄을 직접 발사하는가 하면 심지어 주택 안으로 최루탄을 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1년부터 2012년 사이 한국 기업들은 바레인에 최루탄 150만발을 공급했다"며 "최근 공개된 바에 따르면 바레인 당국은 최루탄 160만발을 추가로 수입할 예정이며 한국 기업들도 역시 최루탄을 계속 수출할 계획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또 "한국 정부는 무기거래조약 서명국으로서 인권침해를 자행하는 데 사용되고 있는 무기류를 계속 수출한다는 것은 국제적으로 큰 문제가 되는 사안"이라며 "방위사업청을 비롯한 한국 정부는 바레인뿐만 아니라 심각한 인권침해를 자행하는 데 쓰이거나 쓰일 가능성이 높은 국가로의 최루탄 수출 허가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pej86@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