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

러시아 폭격기 동해상공 접근, 공군 대응 출격

15일 Tu-95 한국방공식별구역 진입 시도

(서울=뉴스1) 김정욱 기자 | 2013-07-16 07:08 송고

F-15SE 전투기. © News1


15일 러시아 폭격기 2대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침범하려다 우리 공군 전투기가 긴급 출격해 되돌아갔다.


공군 관계자는 16일 “어제 오전 11시께 러시아의 장거리 전략 폭격기인 Tu-95가 동해 상공에 설정된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내로 진입을 시도했다”면서 “이에 우리 공군이 수차례 접근 경고방송을 한 뒤 F-15K 전투기 2대가 긴급 출동하자 러시아 공군기가 되돌아 갔다”고 밝혔다.


Tu-95는 2010년 10월에도 동해 KADIZ를 침범해 초계 비행 중이던 공군의 KF-16 전투기 4대가 출격했었다.


KADIZ는 영공 방위를 목적으로 설정된 일정한 공역으로 군사분계선(MDL)을 기준으로 동·서·남해 상공에 설정돼 있다.


공군은 “러시아 항공기가 우리나라 영공을 침범하진 않았지만 KADIZ 가까이 접근했기 때문에 대응 차원에서 출격을 했다”면서 “러시아 항공기가 동해 KADIZ 쪽으로 비행하는 사례가 자주 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장거리 폭격기인 Tu-95(베어)는 최대 시속 800㎞, 항속거리 1만2000㎞이며, 해상 초계·정찰형으로 개조돼 동해 상공에서 정찰비행을 하고 있다.





k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