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통일재단, 문국진 이사장 해임…박노희씨 선임

"재단 유관기관서 다양한 경험 인정받아 내정"
"여의도 소송 패소 책임으로 문 이사장 해임"

(서울=뉴스1) 노현승 기자 | 2013-03-25 00:52 송고 | 2013-03-25 01:13 최종수정


© News1



세계기독교통일신령협회유지재단(이하 통일재단)은 24일 이사회를 열고 신임 이사장에 박노희씨(사진)를 선임했다.


통일재단은 이번 인사와 관련해 문국진 이사장이 여의도 파크원 개발사업을 둘러싸고 3남 현진씨가 회장인 통일교세계재단(UCI)그룹 측과 소송에서 패한 책임으로 해임했다고 25일 밝혔다.


문국진씨는 문선명 전 총재의 4남으로 8년여동안 그룹 경영을 맡아왔다.


통일재단은 일화, 용평리조트 등 그룹 13개 계열사의 지주회사 격으로 기업 활동을 통해 통일교를 지원한다.


통일그룹의 2011년 말 기준 자산은 1조9000여억원, 매출은 6500여억원이다.


박 신임 이사장은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한국문화재단 본부장, 선문학원 상임이사, 유니버설문화재단 부이사장 등을 지냈다.


재단 관계자는 "박 신임 이사장은 통일교 신도로서 많은 유관단체에서 다양한 경험과 경력을 쌓아 그 능력을 인정받아 내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now21c@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