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여행 > 국내

박양우 장관, 롯데월드 방문…"코로나19 대비 빈틈 없어야"

유원시설 방역체계 점검 및 업계 애로사항 청취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2020-02-14 15:54 송고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어드벤처에서 코로나 19관련 종합유원시설 점검을 하고 있다. 2020.2.14/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4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어드벤처를 찾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유원시설 방역체계 상황 점검에 나섰다.
 
이날 롯데월드 방역체계 상황 점검엔 박양우 장관을 비롯해 최홍훈 롯데월드 대표이사와 박동기 한국종합유원시설협회장, 방역 및 안전관리 관계자 등이 함께했다. 박 장관은 이날 유기기구의 손잡이 등 이용객의 주요 접촉 지점에 대한 수시 소독, 위생교육 실태,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비치 등 방역체계 상황을 살폈다.
 
장관도 예외 없이 일반 입장객과 같이 열화상 카메라를 통한 발열 상태 확인 후에야 롯데월드에 입장했다.
 
박양우 장관은 "유원시설은 많은 사람이 모이는 시설인 만큼 빈틈없게 안전을 관리하고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적극 노력해주길 바란다"며 "코로나19로 인해 관광업계의 피해가 큰 만큼 정부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으니,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박장관은 롯데월드 어드벤처 방문에 앞서 서울스카이 전망대도 찾아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살펴보고, 관광자원 개발 운영 상황과 애로사항을 들었다.


seulbi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