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유럽

[통신One]요즘 스위스 여행트렌드는 '지구를 지켜라!'

탄소배출량 계산해 '탄소세' 지불…환경단체 후원금으로 쓰여

(제네바=뉴스1) 김지아 통신원 | 2020-02-14 08:00 송고 | 2020-02-14 09:28 최종수정
편집자주 정통 민영 뉴스통신사 뉴스1이 세계 구석구석의 모습을 현장감 넘치게 전달하기 위해 해외통신원 코너를 기획했습니다. [통신One]은 기존 뉴스1 국제부의 정통한 해외뉴스 분석에 더해 미국과 유럽 등 각국에 포진한 해외 통신원의 '살맛'나는 이야기를 전달합니다. 현지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생생한 이야기, 현지 매체에서 다룬 좋은 기사 소개, 현지 한인 사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이슈 등을 다양한 형식의 글로 소개합니다.
스위스 <자료사진> © AFP=뉴스1

30대 스위스 청년 막심은 얼마 전 핀란드 시골의 한 산장으로 휴가를 떠나면서 특별히 '탄소 배출 상쇄'(Offset my flight carbon emissions)란 항목을 지출 경비 목록에 추가했다. 자신이 탄 비행기의 탄소배출량을 계산한 일종의 '탄소세'를 자발적으로 낸 것이다.

막심이 이번 휴가 경비로 낸 '탄소세'는 20스위스프랑(약 2만원) 정도다. 스위스 제네바에서 핀란드 헬싱키까지 비행기 이코노미석을 타고 왕복 4000㎞를 이동할 경우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량(726㎏)을 근거로 산출한 것이라고 한다.

막심은 자신이 탄소세 명목으로 쓴 돈에 대해 아름다운 자연을 만끽하는 휴가를 앞으로도 계속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지속가능한 관광'을 위한 투자라고 말한다. 실제 막심이 결제한 돈은 스위스 비영리단체 '마이클라이밋'(myclimate.org)의 후원금으로 쓰여 기후변화에 대비하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지원하게 된다.

최근 스위스에선 막심처럼 환경오염과 기후변화에 대한 윤리적 책임을 지고자 하는 '친환경 여행'이 트렌드가 되고 있다.

국제자연보호기금(WWF)의 작년 6월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스위스 국민의 40%가 자연보호를 위해 앞으로 비행기를 덜 이용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년 동안 환경보호를 위해 여행을 포기했다는 응답자도 27%나 됐다.

이런 사회적 분위기에 따라 지난달 제네바에선 '책임여행'(responsible tourism)을 주제로 하는 친환경 여행 박람회가 처음 열리기도 했다.

스위스에선 지난해 총선 때 녹색정책을 앞세운 정당들이 돌풍을 일으킬 정도로 '환경에 대한 책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크다.

현지 언론들도 앞 다퉈 기후변화 문제가 스위스 국민에게 얼마나 중요한 문제인지를 보도하고 있다.

현재 스위스에선 석유와 천연가스에 탄소세가 부과되고 있지만, 이외에도 차량용 연료에 대한 탄소세 부과 요구가 커지고 있다. 연방정부는 비행기표 탄소배출량을 기재토록 하는 법안을 추진 중이다.

스위스 정부는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이 합의한 것보다 1년 앞당겨 올해 1월부터 공공장소 내 1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전면 금지하면서 위반시 최소 100스위스프랑(약 12만원)의 벌금을 부과토록 했다.


jiakim.par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