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service
Quick_vip
Quick_noontv
2014.04.18 (금)
닫기
Original
Btn_zin | Btn_zout

`너의 목소리가 들려` 윤상현 "시청률 8%넘으면 댄스"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윤상현이 '시청률 공약'을 내걸었다.

배우 윤상현은 지난달 29일 서울 양천구 SBS 목동사옥에서 열린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제작발표회에서 "만약 시청률이 8~9%를 넘긴다면 이종석과 함께 댄스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윤상현은 "처음 대본을 받고 대본 속 차관우라는 인물에 매력을 느꼈고 찍으면서도 즐거워서 '열심히 일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원래 7% 정도를 예상했는데 하이라이트 영상을 보고 나니 8,9%는 나오지 않을까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사회자는 "첫 방송 나오고 바로 (공약을 실천)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잘생긴 외모에도 영화 '음치 클리닉', MBC 시트콤 '크크섬의 비밀', MBC 드라마 '겨울새' 등에서 '망가지는' 역할을 주로 맡아온 윤상현은 이번 작품에서 역시 착하고 정의롭지만 조금 '찌질한' 변호사 '차관우'를 맡았다.

윤상현은 "어렸을 때부터 학예회나 연극 무대에서 '찌질'하거나 '웃긴'모습을 보였을 때 바라보는 사람들이 웃어주면 흡족했다"며 "멋있는 것보다 밝은 캐릭터로 여러 사람들을 즐겁게 해주는 캐릭터가 나와 잘 맞는 것 같다"며 웃었다.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는 국선전담변호사 장혜성(이보영)과 사람의 마음을 읽는 신비의 초능력 소년 박수하(이종석), 바른 생활 사나이 차관우를 둘러싼 사건을 담은 법정로맨스 드라마로 5일 첫 방송 된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뉴스1을 만나세요!


Original
1 / 2    
Title_bestclick
Original
Btn_prev_s2  1 / 10  Btn_next_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