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드컵] 잉글랜드, 스폰서 아닌 양말 착용했다 벌금 8000만원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2018-07-12 15:48 송고 | 2018-07-12 16:05 최종수정

공유하기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의 에릭 다이어(왼)와 델레 알리(오) © AFP=뉴스1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한 잉글랜드 대표팀 3명이 스폰서 제품이 아닌 양말을 착용했다는 이유로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벌금을 부과받았다.

12일(한국시간) BBC와 스카이스포츠 등 영국 언론은 FIFA가 잉글랜드축구협회(FA)에 7만 스위스프랑(약 792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전했다.

델레 알리, 에릭 다이어, 라힘 스털링 등은 스웨덴과의 대회 8강전에서 공식 스폰서인 나이키 제품 위에 다른 회사에서 제작한 양말을 덧신고 나왔다.

FIFA는 "FA에 이러한 행동을 중단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일부 선수가 8강전에서 허용하지 않은 브랜드를 지속해서 노출했다"며 "이는 FIFA의 미디어 및 마케팅 규정 위반"이라고 설명했다.

문제가 된 양말은 미끄럼 방지 기능이 포함된 스포츠 양말이다. 앞서 스웨덴의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도 같은 제품을 썼다가 벌금 제재를 받았다.
hahaha8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