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눈에 붕대 찬 정경심 교수

2019/10/23 18:26 송고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검찰은 업무상횡령, 자본시장법상 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증거위조교사 및 증거은닉교사 등 11개 혐의로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019.10.23/뉴스1 coinlocker@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