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정상외교 수요 늘어 혼자 못해…총리와 '투톱' 체제"

2019/07/16 13:17 송고   

(서울=뉴스1)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외교의 수요가 폭증하면서 대통령 혼자서는 다 감당하기가 어려워졌다"며 "그래서 대통령과 총리가 적절히 역할을 분담해 정상급 외교무대에서 함께 뛸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2019.7.16/뉴스1 photo@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아시아] 홍콩 반정부 시위 현장
  • [일반] 日 경제보복에 전국 '노 재팬' 물결
  • [외교] 日, 결국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 [통일] 북한, 신형 방사포 시험사격 보도
  • [사건ㆍ사고] 집중호우로 목동 빗물펌프장 고립사고...3명 사망
  • [축구] '호날두 노쇼 논란' 유벤투스-팀 K리그의 친선 경기
  • [기상ㆍ재해] 태풍 다나스 휩쓴 흔적… 광안리, 쓰레기장 방불
  • [일반] '덥다 더워' 동물들의 여름나기
  • [일반] 폭염 날리는 신촌 물총 축제
  • [통일] 사상 처음 한자리에 모인 남북미 정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