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전시로 배우는 독일과 한반도의 분단 역사

2019/01/29 15:17 송고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29일 오후 중구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열리고 있는 월페커스 체험형 전시 'DMZ에서 베를린까지'를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를 체험하고 있다. 주한독일문화원과 콘텐츠 제작업체 '놀공'이 공동기획한 이번전시는 전시 관람객이 기자가 되어 독일과 한반도의 분단 역사를 게임을 통해 기사를 작성하는 방식의 체험형 전시로 다음달 9일(4,5일은 휴관)까지 계속된다. 2019.1.29/뉴스1 psy5179@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일반] 폭염 날리는 신촌 물총 축제
  • [통일] 사상 처음 한자리에 모인 남북미 정상
  • [축구] U-20, 준우승 쾌거 이루고 금의환향
  • [일반]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원한 동반자 故 이희호 여사···47년의 동행
  • [일반]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슬픔에 잠긴 다뉴브강
  • [국방] " 전쟁의 상흔을 따라"…화살머리고지 유해발굴
  • [일반] '대한민국은 꽃천지'
  • [일반] 헌책방에서 즐기는 패션쇼
  • [문화일반] 한국의 서원 9곳,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확실
  • [일반]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부부의 외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