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아들아, 다음 생에는 부잣집에 태어나라"

2019/01/12 12:47 송고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아현2구역 재건축 현장에서 엄수된 故 박준경씨의 영결식에서 고인의 어머니가 영정을 바라보며 추모사를 하고 있다. 강제철거에 반발해 한강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 박준경씨의 영결식은 철거민 측과 재개발 조합이 수습대책 등에 합의하면서 40일만에 치뤄졌다. 2019.1.12/뉴스1 psy5179@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축구] U-20, 준우승 쾌거 이루고 금의환향
  • [일반]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원한 동반자 故 이희호 여사···47년의 동행
  • [일반]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슬픔에 잠긴 다뉴브강
  • [국방] " 전쟁의 상흔을 따라"…화살머리고지 유해발굴
  • [일반] '대한민국은 꽃천지'
  • [일반] 헌책방에서 즐기는 패션쇼
  • [문화일반] 한국의 서원 9곳,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확실
  • [일반]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부부의 외출
  • [일반] 후투티 부부의 자식 사랑
  • [일반] '어린이 세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