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어두운 표정의 야3당 원내대표

2018/12/06 16:34 송고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오른쪽부터)와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사이의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배제한 내년도 예산안 잠정합의 관련 입장표명을 하기 위해 정론관에 들어서고 있다. 2018.12.6/뉴스1 newsmaker82@

인기 화보 갤러리

  • [ITㆍ과학] 우주 강국의 꿈을 싣고 솟구치는 누리호 시험발사체
  • [영화] 별들이 수놓은 레드카펫, 부산국제영화제
  • [일반] 2018년 대한민국 추석 풍경
  • [청와대] 문 대통령·김 위원장 부부, 백두산 천지 동반산책
  • [청와대] 평양남북정상회담...남북정상 첫 평양카퍼레이드
  • [일반] 제19호 태풍 '솔릭' 한반도 관통
  • [통일] '꿈꾸던 순간...이뤄진 이산가족 상봉'
  • [일반] 성큼 다가온 입추(立秋)... '열매가 주렁주렁'
  • [외교] 아세안외교안보포럼에서 가까워진 남·북·미·중
  • [국회ㆍ정당] 스러진 '진보의 별' 노회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