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블라인드 내려진 이명박 전 대통령 조사실

2018/03/14 21:27 송고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14일 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고 있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1001호실(가운데 층)에 블라인드가 내려져 있다. 숫자 '1001'은 대통령 차량 등에 사용되는 번호로 국가원수를 상징하는데, 이곳은 지난해 박 전 대통령 조사를 앞두고 특수1부 검사 사무실을 개조해 만든 조사실이다. 이 전 대통령은 노태우, 전두환, 고(故) 노무현,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역대 5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2018.3.14/뉴스1 phonalist@

인기 화보 갤러리

  • [청와대] 평양남북정상회담...남북정상 첫 평양카퍼레이드
  • [일반] 제19호 태풍 '솔릭' 한반도 관통
  • [통일] '꿈꾸던 순간...이뤄진 이산가족 상봉'
  • [일반] 성큼 다가온 입추(立秋)... '열매가 주렁주렁'
  • [외교] 아세안외교안보포럼에서 가까워진 남·북·미·중
  • [국회ㆍ정당] 스러진 '진보의 별' 노회찬
  • [일반] 전국이 가마솥 더위…당분간 폭염 계속
  • [축구] "1% 기적 이뤘다" 대한민국 값진 월드컵 승리
  • [국회ㆍ정당] '풍운의 정객' 김종필 前 총리, 가족묘원 부인 곁에 영면
  • [축구] 첫 승 간절했던 태극전사, 강적 멕시코에 1대2 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