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자식들 줄 음식 한가득'

2018/02/14 12:35 송고   

(광주=뉴스1) 남성진 기자 -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오전 광주 서구 광천터미널에서 할머니들이 바빠서 고향에 못오는 자식들을 보기 위해 음식 한가득 보따리에 담아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2018.2.14/뉴스1 nam@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