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성주 사드기지 환경영향 평가...전자파 기준치 이하

2017/08/12 21:09 송고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주한 미군과 국방부는 12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가 배치된 경북 성주 기지에서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했다.이날 측정에서 사격통재 레이더(TPY-2TM)에 대한 전자파 측정에서 전자파의 최대치라도 인체허용 기준치의 0.46%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이날 사드 레이더를 켜고 100m 지점에서 전자파를 측정한 결과 최대값은 0.046W/㎡, 평균값은 0.016W/㎡로 나타났고 500m 지점에서 측정한 결과 전자파 최대값은 0.019W/㎡, 평균값은 0.0041W/㎡로 더욱 낮아졌다.국내법상 전자파의 인체 노출 허용기준은 일반인이 10W/㎡, 직업인이 50W/㎡이다. 100m 지점에서 나온 최대값(0.046W/㎡)이 일반인 허용기준의 200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0.46%)이다.(주한미군제공)2017.8.12/뉴스1 seiyu@

인기 화보 갤러리

  • [국회ㆍ정당] 문재인 정부 첫 국정감사
  • [일반] 사랑해요 한글
  • [일반] 단풍에 물든 울긋불긋 추석연휴
  • [외교] 美 라스베이거스 무차별 총기난사 '한밤의 아비규환'
  • [외교] 카탈루냐 독립투표 '스페인으로부터 독립국 권리 쟁취'
  • [연예가화제] 이시영, '품절녀 대열 합류'
  • [일반] 서울 가을 밤 수놓은 2017 여의도 불꽃축제
  • [일반] 올 추석에도 고향 다녀오겠습니다
  • [국방] 북 억제 전략무기 선보인 국군의날 기념식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평화외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