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성주 사드기지 환경영향 평가...전자파 기준치 이하

2017/08/12 21:09 송고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주한 미군과 국방부는 12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가 배치된 경북 성주 기지에서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했다.이날 측정에서 사격통재 레이더(TPY-2TM)에 대한 전자파 측정에서 전자파의 최대치라도 인체허용 기준치의 0.46%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이날 사드 레이더를 켜고 100m 지점에서 전자파를 측정한 결과 최대값은 0.046W/㎡, 평균값은 0.016W/㎡로 나타났고 500m 지점에서 측정한 결과 전자파 최대값은 0.019W/㎡, 평균값은 0.0041W/㎡로 더욱 낮아졌다.국내법상 전자파의 인체 노출 허용기준은 일반인이 10W/㎡, 직업인이 50W/㎡이다. 100m 지점에서 나온 최대값(0.046W/㎡)이 일반인 허용기준의 200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0.46%)이다.(주한미군제공)2017.8.12/뉴스1 seiyu@

인기 화보 갤러리

  • [일반] 살충제 계란 파동
  • [일반] '2017 섹시백은 나야나!'
  • [종목일반] 평창 피겨 꿈나무들의 '빙상 열정'
  • [일반] 휴가절정 '바다로 산으로...텅빈도심'
  • [국방] 北, ICBM 도발...정부의 대응은?
  • [일반] 미스비키니 코리아는 누굴까?
  • [일반] 남부지방 폭염...밤에도 푹푹 찐다
  • [종목일반] NBA 슈퍼스타 스테판 커리 첫 내한 '헬로 코리아'
  • [일반]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기원하는 불꽃쇼
  • [일반] 충북 물폭탄 '2명 실종 이재민 129명 발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