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비 오듯 흐르는 땀방울'

2017/07/17 13:44 송고   

(경기광주=뉴스1) 임세영 기자 - 17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특수전학교에서 육군사관학교 여생도가 강하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훈련은 육군사관학교 2학년 생도 258명(여생도 21명)이 최정예 장교가 되기 위한 훈련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하기군사훈련이다. 2017.7.17/뉴스1 seiyu@

인기 화보 갤러리

  • [축구] 결전의 날이 밝았다
  • [외교] 세기의 만남…트럼프·김정은 숨가쁜 5시간
  • [통일] 싱가포르에서 세기의 핵 담판 앞둔 북미
  • [일반] 대관령 초원에 방목된 한우들
  • [축구] 축구대표팀, '가상 멕시코' 온두라스 2:0 완파
  • [노동] 최저임금법 개정안 국회 통과...노동계 강한 반발
  • [통일] 北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 [종교] 도심 밝히는 연등행렬
  • [일반] '물벼락 갑질' 조현민 경찰 출석
  • [통일] 핵 없는 한반도, 신뢰 향한 첫 동행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