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정부, '베를린 구상' 이행...남북군사회담·적십자회담 동시 제의

2017/07/17 11:39 송고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박정호 기자, 허경 기자 - 문재인 정부가 17일 북한에 적십자회담과 남북군사당국회담 개최를 제의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지난 6일(현지시간) 독일 쾨르버 재단 연설에서 밝힌 '베를린 구상' 후속조치로 보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베를린 구상' 후속 조치로 북측에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과 군사분계선 상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남북군사당국회담을 제안한 것과 관련 "두 사안은 한반도 긴장 완화와 남북협력을 위한 가장 시급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사진 왼쪽부터 남북군사당국회담을 제의하는 서주석 국방부 차관, '베를린 구상' 후속조치 발표하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 제의하는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 2017.7.17/뉴스1 fotogyoo@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