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사진] 트럼프 운명 쥔 뮬러의 ‘매의 눈’

2017/05/18 16:37 송고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로버트 뮬러 당시 FBI 국장이 2009년 9월 16일 워싱턴 상원 법사위원회에서 증언을 하고 있는 모습. 법무부는 17일(현지시간) 지난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캠프 관계자들과 러시아 간의 내통 의혹 수사를 이끌 특별검사로 뮬러 전 국장을 임명했다. © AFP=뉴스1

인기 화보 갤러리

  • [종교] 도심 밝히는 연등행렬
  • [일반] '물벼락 갑질' 조현민 경찰 출석
  • [통일] 핵 없는 한반도, 신뢰 향한 첫 동행
  • [통일] 미리보는 2018 남북정상회담
  • [일반] 서울 상공 비행하는 공군 블랙이글스
  • [국방] 美, 시리아 화학무기 시설 정밀타격
  • [통일] 하나된 남과 북 '평양공연 성황리에 마쳐'
  • [일반] 미세먼지 습격에 답답한 하루
  • [공연ㆍ전시] 춤·노래 함께한 클래식 신춘 콘서트
  • [법원ㆍ검찰] 구치소 향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전직 대통령으로 4번째 구속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