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정의당 '이재용·박근혜를 구속하라'

2017/01/12 10:18 송고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최순실씨(61·구속기소) 일가에 대한 대가성 특혜지원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이 12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박영수 특별검사 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가운데 정의당 당원들이 이 부회장과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 부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조사를 받는 것은 지난 2008년 '삼성특검' 이후 9년 만이다. 삼성은 최씨가 실소유한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과정에 대기업 중 가장 많은 액수인 204억원을 출연하는 등 최씨 측에 각종 특혜지원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2017.1.12/뉴스1 photo@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축구] [월드컵] 대한민국, 스웨덴에 0대1 석패...아쉬운PK
  • [축구] 결전의 날이 밝았다
  • [외교] 세기의 만남…트럼프·김정은 숨가쁜 5시간
  • [통일] 싱가포르에서 세기의 핵 담판 앞둔 북미
  • [일반] 대관령 초원에 방목된 한우들
  • [축구] 축구대표팀, '가상 멕시코' 온두라스 2:0 완파
  • [노동] 최저임금법 개정안 국회 통과...노동계 강한 반발
  • [통일] 北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 [종교] 도심 밝히는 연등행렬
  • [일반] '물벼락 갑질' 조현민 경찰 출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