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정의당 '이재용·박근혜를 구속하라'

2017/01/12 10:18 송고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최순실씨(61·구속기소) 일가에 대한 대가성 특혜지원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이 12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박영수 특별검사 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가운데 정의당 당원들이 이 부회장과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 부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조사를 받는 것은 지난 2008년 '삼성특검' 이후 9년 만이다. 삼성은 최씨가 실소유한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과정에 대기업 중 가장 많은 액수인 204억원을 출연하는 등 최씨 측에 각종 특혜지원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2017.1.12/뉴스1 photo@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국회ㆍ정당] 문재인 정부 첫 국정감사
  • [일반] 사랑해요 한글
  • [일반] 단풍에 물든 울긋불긋 추석연휴
  • [외교] 美 라스베이거스 무차별 총기난사 '한밤의 아비규환'
  • [외교] 카탈루냐 독립투표 '스페인으로부터 독립국 권리 쟁취'
  • [연예가화제] 이시영, '품절녀 대열 합류'
  • [일반] 서울 가을 밤 수놓은 2017 여의도 불꽃축제
  • [일반] 올 추석에도 고향 다녀오겠습니다
  • [국방] 북 억제 전략무기 선보인 국군의날 기념식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평화외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