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깐깐해진 中비자 발급

2017/01/11 16:10 송고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11일 오후 서울 중구 중국비자신청서비스센터 서울스퀘어점에서 한 시민이 비자를 발급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한국 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 이후 중국 당국의 제재성 조치가 이어지면서 중국 비자 발급도 한층 까다로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안경을 쓴 사진을 제출할 경우 거의 예외 없이 비자 발급이 거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1.11/뉴스1 phonalist@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일반] 서울 상공 비행하는 공군 블랙이글스
  • [국방] 美, 시리아 화학무기 시설 정밀타격
  • [통일] 하나된 남과 북 '평양공연 성황리에 마쳐'
  • [일반] 미세먼지 습격에 답답한 하루
  • [공연ㆍ전시] 춤·노래 함께한 클래식 신춘 콘서트
  • [법원ㆍ검찰] 구치소 향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전직 대통령으로 4번째 구속
  • [법원ㆍ검찰]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 '전직 대통령으로 5번째 불명예'
  • [종목일반] '굿바이 평창'...'감동은 영원히'
  • [종목일반] 정재원과 함께 일군 이승훈의 5번째 올림픽 메달
  • [종목일반] 세계인의 관심 집중시킨 여자 컬링 '갈릭걸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