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병원에서 리퍼트 대사가 읽고 있는 책은'

2015/03/08 09:50 송고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로버트 오그번(왼쪽. Robert W.Ogburn) 미국대사관 공보참사관이 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브리핑룸에서 리퍼트 대사가 읽고 있는 서적 'The two Koreas'를 들어보이고 있다. 오그번 참사관은 외국인들이 쓴 한국 관련 서적 중 이 서적이 가장 정통한 책이라고 소개했다. 2015.3.8/뉴스1 phonalist@

인기 화보 갤러리

  • [일반] '우수(雨水)'에 내린 눈
  • [외교] 북미정상회담 준비 한창인 베트남 하노이
  • [일반] 달이 태양을 가리다 '2019년 첫 우주쇼'
  • [ITㆍ과학] 우주 강국의 꿈을 싣고 솟구치는 누리호 시험발사체
  • [영화] 별들이 수놓은 레드카펫, 부산국제영화제
  • [일반] 2018년 대한민국 추석 풍경
  • [청와대] 문 대통령·김 위원장 부부, 백두산 천지 동반산책
  • [청와대] 평양남북정상회담...남북정상 첫 평양카퍼레이드
  • [일반] 제19호 태풍 '솔릭' 한반도 관통
  • [통일] '꿈꾸던 순간...이뤄진 이산가족 상봉'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