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텅 빈 도서관, 졸업생은 출입금지

2015/02/26 17:26 송고   

(서울=뉴스1) 손형주 기자 = 26일 오후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 관정 도서관이 텅 비어 있다. 서울대가 새 도서관을 개관하면서 졸업생을 '외부인'으로 규정, 출입을 금지시킬 방침을 정하자 학내에 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대는 관정관 건립을 위해 2012년 3월부터 약 3년간 모금 활동을 벌였고 총 680여억원의 모금액 중 600억원은 관정 이종환교육재단의 기부금으로, 나머지는 동문ㆍ재학생ㆍ교직원 등의 기부금으로 건립자금을 메웠다. 논란이 일자 서울대 측은 졸업생의 도서관 사용 여부를 두고 재논의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5.2.26/뉴스1 handbrother@

인기 화보 갤러리

  • [연예가화제] '웨딩마치' 강남-이상화 …"금메달처럼 살게요"
  • [일반] 서초동 ‘검찰개혁’ 최후통첩 집회…보수단체 맞불 집회
  • [일반] 나흘간 파업 돌입한 철도노조
  • [국회ㆍ정당]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
  • [일반]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국내 첫 사례'
  • [일반] 박근혜 전 대통령, 어깨 수술 이유로 외부병원 이송
  • [일반] 추석 명절 '마음은 벌써 고향으로'
  • [일반] 조국 법무부장관의 첫행보 '현충원 참배'
  • [사건ㆍ사고] 초강력 태풍 '링링'
  • [일반] 조국 '10시간 45분 기자간담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