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ㆍ정당

심상정 "사드 기습 배치, 원천무효…후보들 입장 밝혀야"

"국민주권 짓밟은 폭거…국방부에도 반드시 책임 묻겠다"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4.26 13:31:44 송고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후보는 26일 한·미 양국이 이날 새벽 경북 성주골프장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포대를 전격 배치한 것과 관련해 "일방적 사드 기습배치를 인정할 수 없다"며 '원천무효'를 주장했다.

심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드 배치가 얼마나 진척되든 간에 차기정부에서 사드는 원점에서 재검토돼야 한다. 이에 대해 대선후보들이 명확히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심 후보는 "오늘 사드 기습 배치는 우리 국민의 자결권을 원천봉쇄하고 주권을 짓밟은 폭거"라면서 "대선 전 사드배치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며 국민을 철저히 기만한 국방부에 대해서도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심 후보는 "미국정부도 대단히 잘못됐다"며 "미국이 과연 한국을 동맹국은커녕 주권국가로 여기는지 의심스러울 정도다. 동맹국의 이익과 국민감정은 철저히 무시하면서 굳건한 한미동맹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또 "무엇보다 미중 전략경쟁의 불숲에 무턱대고 뛰어든 박근혜 정부의 책임이 크다"면서도 "중차대한 외교안보 현안에 대해 얼버무리기와 말 바꾸기로 일관해 온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의 잘못도 결코 가볍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사드 배치는 중대한 외교안보 현안으로 사드가 국익에 부합되는지, 포괄적 영향은 무엇인지에 대한 대통령후보들의 생각이 크게 엇갈린다"며 "국민들 여론도 찬반으로 갈려있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과도체제에 불과한 현 정부도, 동맹국 미국도 이런 중차대한 문제를 결정할 권한은 없다"며 "국민의 판단과 차기 정부의 입장정리를 기다리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parksj@

오늘의 키워드

  • 2017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