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

北, 내일 최고인민회의서 南·美에어떤 답…정세 분수령

北'자위적 국방력' 위협에…美 핵항모 전개한 상황

南차기정부·美 행정부 향한 메시지 발신할까 관심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2017.04.10 08:00:00 송고
 ( 출처 : 노동신문) 2016.6.30/뉴스1 © News1 조현아 인턴기자

미국이 최근 '중국 때리기'에 이어 시리아 공군기지에도 미사일 공격을 감행하는 등 강하게 나오는 가운데 북한이 11일 개최하는 최고인민회의에서 대외 메시지를 발신할 지 관심이 쏠린다.

10일 외신 등에 따르면 미 군 당국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만찬 직후인 7일(시리아 현지시간) 시리아의 샤이라트 공군기지를 향해 미사일을 수십발 발사했다. 이는 중국과 북한을 향한 경고로 풀이됐다.

이에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바로 담화를 내고 "일부에서는 시리아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 공격이 우리를 노린 그 무슨 경고성 행동이라고 떠들고 있는데 그에 놀랄 우리가 아니다"라고 반응했다.

그러자 미 해군의 칼빈슨 핵항공모함 전단은 전날(9일) 한반도 인근으로 이동하며 핵실험 준비를 진행하는 북한의 예상 도발에 대비하는 모양새다.

데이브 벤험 미 태평양사령부 대변인은 이와 관련 "무모하고 무책임하고 불안정한 미사일 테스트와 핵전력 추구로 인해 북한이 이 지역의 가장 큰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북한 헌법상 최고 주권기구인 최고인민회의가 열리면서, 북한이 한국 차기 정부와 트럼프 미 행정부를 향해 메시지를 발신할 수 있을 것으로 점쳐진다.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으로 5월 대통령 선거를 통해 새 정부가 출범하는 만큼, 북한이 차기 정부에 대북정책 전환을 요구하고 나설 수 있다는 분석이다.

또한 대북정책을 아직 검토 중인 트럼프 미 행정부를 향해서도 대북정책 전환을 다시금 촉구할 수 있다는 풀이다.

아울러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핵문제와 관련한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했기에, 북한이 미중간의 상이한 대북정책 사이에서 핵개발에 속도를 높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에 따라 이번 최고인민회의에서 핵과 미사일 등과 관련한 언급도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김정은 정권은 2012년 4월 최고인민회의 제12기 5차회의에서 헌법을 개정해 서문에 '핵보유국'이라고 명시하고, 2013년 4월 제12기 7차회의에서는 '자위적 핵보유국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 데 대하여'라는 법령을 채택한 바 있다.

또한 북한은 같은 회의(제12기 7차회의)에서 우주개발법을 제정하며, 국가우주개발국을 신설하기도 했다.

이에 추가 입법보다는 참석자들의 발언 등을 통해 핵 문제에 대한 메시지가 나올 가능성도 거론된다.  

이 밖에도 김원홍이 국가보위상에서 최근 강등·해임된 것으로 알려진 만큼 최고인민회의에서는 인적개편도 이뤄질 전망이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조용원 노동당 중앙우원회 조직지도부 부부장, 박영식 인민무력상, 조남진 인민군 총정치국 조직부국장 등을 국가보위상 후보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만약 조용원이 신임 국가보위상 직에 임명된다면 그야말로 당중앙위원회 조직지도부 출신들이 군대와 공안기관까지 모두 확실하게 장악하는 '당중앙위원회 조직지도부의 전성시대'가 열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flyhighr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