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서수원~의왕 민자도로', 통행료 800원에 내일 개통

(수원=뉴스1) 윤상연 기자 | 2013-01-31 01:37 송고

경기도가 '서수원~의왕 민자도로'가 28일 완공됨에 따라 2월1일부터 통행료 징수와 함께 개통한다고 31일 밝혔다.


서수원~의왕 민자도로는 그 동안 기존 4차선이었던 의왕~과천간 유료도로를 6~8차선으로 확장했으며, 2042년까지 29년간 경기남부도로(주)에서 관리·운영하게 된다.


통행요금은 서민경제 부담 완화와 경기도의회의 지속적인 관심 등을 고려해 당초 1000원으로 산정했던 것을 공사비와 보상비 등 총사업비 조정을 통해 소형차 기준 800원으로 결정, 기존 의왕~과천간 유료도로와 같은 수준을 유지하게 됐다.


서수원~의왕 민자도로는 그동안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최소운영수입보장제도(MRG)가 없으며, 협약 교통량을 초과할 경우 그 이익을 환수해 통행료 인하에 사용할 수 있는 규정이 마련됐다.


전국 최초로 100% 민간투자비로 건설된 점과 출·퇴근 하이패스 10% 할인제도를 도입한 점은 민자 도로사업의 우수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서수원~의왕 민자도로는 수원을 비롯한 경기 서남부지역의 대규모 개발사업으로 그동안 의왕~과천간 도로의 지속적인 교통량 증가와 한계교통량 초과(7만3000대/일→10만5000대/일)로 극심한 교통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된 도로다.


도는 도 자체 재정사업으로 추진할 경우, 재정여건상 조기 확장이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판단해 민자사업으로 추진하게 됐다.


김억기 도 교통건설국장은 "민자도로의 특징은 부족한 재정을 보완해 SOC시설을 조기에 확충함으로써 도민들에게 SOC 복지를 제공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도와 도민들의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춘 신규 민자도로를 적극 발굴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yyoon1111@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