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여성가족

여성가족부 '청소년 유해 필터링' 대책에 네티즌 '맹공'

(서울=뉴스1) 김의진 기자 | 2012-12-31 02:16 송고 | 2012-12-31 02:24 최종수정


여성가족부가 청소년을 대상으로 건전한 스마트폰 환경을 마련하고자 발표한 '스마트폰 유해정보 필터링 서비스' 대책이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31일 국내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와 포털 그리고 SNS 등에선 여성가족부가 최근 발표한 '제1차 청소년보호종합대책'에 대한 성토성 메시지와 비난·조롱성 댓글이 다수 올라왔다.


이중 특히 카카오톡 등 스마트폰을 기반으로 한 메시지형 대화 앱에서 청소년들의 욕설이나 비속어 사용을 원천 차단키로 한 방침 등이 주요 비난 대상이다.


앞서 여가부는 지난 28일 "열 두 개 부처가 합동으로 제1차 청소년보호종합대책(2013∼2015)을 확정했다"며 청소년 인터넷 중독 및 음란물 차단 대책을 포함한 여섯 개 전략과제와 이를 실천할 여든 한 개 세부추진과제 등을 발표한 바 있다.


31일 오전 10시 현재 국내 대표 포털사 온라인 페이지 검색창에 '카카오, 욕설'을 쳐넣으면 약 3500건 이상의 관련 멘션이 검색된다.


한 네티즌은 관련 멘션을 통해 "카톡 등 SNS는 개인적인 대화를 하는 곳인데 왜 정부가 나서 필터링을 하는 거냐"고 항의했다. 또 다른 이는 "여성부가 조만간 음성 통화할 때도 욕설 못하게 하지 않을까?"라고 우려를 드러냈다.


이번 대책이 탁상행정이라고 비난하는 이들도 있었다.


한 트위터리언은 "그럼 앞으로 청소년은 욕할 때 유료 문자로 하면 되는 거냐"며 정책의 사각지대를 지적했다. "카카오 등 SNS 업체에 관련 필터링 프로그램 개발비는 지원할 거냐"고 의문을 던지는 이용자도 보였다.




ejkim@news1.com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