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ㆍ충남

관세청, 사우디 진출 기업 지원 및 통관애로 해소 노력

제1차 한-사우디 관세청장회의 개최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2012.12.11 02:36:05 송고
주영섭 관세청장(오른쪽)과 살레 알칼리위(Saleh M.Alkhaliwi) 사우디 관세청장(왼쪽)이 한-사우디 관세청장 회의에서 합의된 내용에 대해 서명후 교환했다. © News1


관세청은 11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살레 알칼리위(Saleh M.Alkhaliwi) 사우디 관세청장과 제1차 한-사우디 관세청장회의를 가졌다.


주영섭 청장은 이날 관세 당국 간의 공식적인 협력 채널 구축을 통한 기업지원 방안을 제안했다.


특히, 양국은 마무리 단계에 있는 세관상호지원협정에 조속히 서명하기로 합의했다.


주 청장은 이번 방문 기간 중 국내 전자통관시스템인 유니패스(UNI-PASS)의 우수성을 적극 홍보, 중동지역으로의 수출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유니패스(UNI-PASS)는 한국이 개발한 세계 최초의 100% 전자통관시스템으로, 8개국(10건)에 1억 148만 달러 수출 실적을 올린 바 있다.


관세청 관계자는 "한국 관세청장의 첫 중동 지역 방문이자, 이슬람의 중심 국가인 사우디와의 첫 관세청장 회의인 만큼 향후 주변 국가와의 관세 협력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pcs4200@hanmail.net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등돌린 여야, 제 할말만…올해 정기국회도 공회전?
與 "세월호법 재합의 생각없다"…野 "새누리 민생 코스프레 도 넘어" 나흘째 장외투쟁
 올해 정기국회 개회가 사흘 앞으로 다가온 29일까지도 여야 정치권이 세월호특별법을 둘러싼 …
한국법 무시 '우버' 불법논란 점입···
국토교통부가 '불법'이라고 규정하는데도 불구하고 유사택시 영업을 하고 있는 우버가 이에 ···
울산서도 싱크홀 공포…버스 바퀴 '쿵'
울산에서 운행 중인 시내버스의 뒷바퀴가 싱크홀로 추정되는 의문의 함몰지에 빠지는 사고가 ···

많이 본 기사

랭킹뉴스

차분했던 김종덕 청문회…소신·도덕성 검증(종합)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19일 국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