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ㆍ경북

대구경찰, 남의 여권으로 불법입국한 외국인 5명 적발

(대구·경북=뉴스1) 이재춘 기자 | 2012.10.24 00:34:45 송고


대구지방경찰청은 24일 다른 사람 이름으로 여권을 발급받아 불법 입국한 혐의(출입국관리법 위반 등)로 탄자니아인 A(32)씨 등 외국인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필리핀, 탄자니아, 파키스탄, 캄보디아 출신인 이들은 국내에서 불법체류하다 강제 추방돼 재입국이 어려워지자 현지에서 브로커에게 500만~1000만원씩 주고 신분증을 새로 만들어 다른 사람 이름으로 여권을 발급받아 입국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중 A씨는 불법 체류하며 공장 근로자로 일하던 중 적발돼 강제로 추방된 뒤 다시 입국해 대구의 한 영어학원에서 원어민 영어강사 행세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유사한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출입국관리사무소와 협조해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eajc@naver.com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개헌 논의 "이번엔 심상찮다"…여야 서로 불지피기
세월호 정국 정치력 부재가 불쏘시개 역할…개헌모임 "10월중 특위", 친박은 "반대"
  정치권이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현실적인 제약으로 '실질적 추진'의 문턱을 넘지 못했던 …
'뒤죽박죽' 경기 "경제활성화법 시급"
공격적 경기부양을 골자로 하는 '초이노믹스'(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
[르포] 직원들 조차 잘 모르는 '단···
"총 할부원금이 얼마냐구요? 잠시만요, 찾아보고 계산해볼게요. 법이 오늘 바뀌어 아직 익숙···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