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ㆍ경북

대구경찰, 남의 여권으로 불법입국한 외국인 5명 적발

(대구·경북=뉴스1) 이재춘 기자 | 2012.10.24 00:34:45 송고


대구지방경찰청은 24일 다른 사람 이름으로 여권을 발급받아 불법 입국한 혐의(출입국관리법 위반 등)로 탄자니아인 A(32)씨 등 외국인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필리핀, 탄자니아, 파키스탄, 캄보디아 출신인 이들은 국내에서 불법체류하다 강제 추방돼 재입국이 어려워지자 현지에서 브로커에게 500만~1000만원씩 주고 신분증을 새로 만들어 다른 사람 이름으로 여권을 발급받아 입국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중 A씨는 불법 체류하며 공장 근로자로 일하던 중 적발돼 강제로 추방된 뒤 다시 입국해 대구의 한 영어학원에서 원어민 영어강사 행세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유사한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출입국관리사무소와 협조해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eajc@naver.com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여야 거물들 선거구 재획정 '발등의 불'…집안싸움도
'박지원계' 이윤석-박지원 선거구 병합 가능성…'앙숙' 김무성-유기준 한판승부 예상
 헌법재판소가 국회의원 선거구별 인구 편차 비율을 2대1이 넘지 않도록 결정하면서 여야 거물 …
검찰, 유병언 일가 전방위 수사…30···
    세월호 참사 200일.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이헌상 2차장검사)은 최근 유병언(사망) 전 세모그···
실종자 가족 "희망의 끈 놓지 않겠다"
세월호 참사 200일을 이틀 앞둔 30일 진도 실내체육관.실종자 가족들의 마음은 어느 때···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