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ㆍ경북

대구경찰, 남의 여권으로 불법입국한 외국인 5명 적발

(대구·경북=뉴스1) 이재춘 기자 | 2012.10.24 00:34:45 송고


대구지방경찰청은 24일 다른 사람 이름으로 여권을 발급받아 불법 입국한 혐의(출입국관리법 위반 등)로 탄자니아인 A(32)씨 등 외국인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필리핀, 탄자니아, 파키스탄, 캄보디아 출신인 이들은 국내에서 불법체류하다 강제 추방돼 재입국이 어려워지자 현지에서 브로커에게 500만~1000만원씩 주고 신분증을 새로 만들어 다른 사람 이름으로 여권을 발급받아 입국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중 A씨는 불법 체류하며 공장 근로자로 일하던 중 적발돼 강제로 추방된 뒤 다시 입국해 대구의 한 영어학원에서 원어민 영어강사 행세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유사한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출입국관리사무소와 협조해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eajc@naver.com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귀국' 朴대통령, 잔뜩 쌓인 숙제들…'李를 어쩌나'
성완종 파문·이완구 거취 등 입장표명 주목…순방기간 중남미서 풍성한 세일즈 성과
박근혜 대통령은 9박12일 간의 남미 4개국 순방을 마치고 27일 오전 귀국했다. 세월호 참사 1주기 …
정부, 네팔 지진 사태 관련 관계부···
정부는 27일 오전 10시 네팔 지진사태와 관련, 관계부처회의를 개최한다.이날 회의는 서울 도···
네팔 지진 ‘예견된 재앙’…佛 연구···
2500여 명의 사망자를 낸 네팔의 대지진이 '예견된 재앙'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영국의 BBC ···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오바마 대통령 이메일 러시아 해커들에게 털렸다"…
러시아 해커들이 지난해 백악관 컴퓨터 시스템에 침투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