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ㆍ경북

대구경찰, 남의 여권으로 불법입국한 외국인 5명 적발

(대구·경북=뉴스1) 이재춘 기자 | 2012.10.24 00:34:45 송고


대구지방경찰청은 24일 다른 사람 이름으로 여권을 발급받아 불법 입국한 혐의(출입국관리법 위반 등)로 탄자니아인 A(32)씨 등 외국인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필리핀, 탄자니아, 파키스탄, 캄보디아 출신인 이들은 국내에서 불법체류하다 강제 추방돼 재입국이 어려워지자 현지에서 브로커에게 500만~1000만원씩 주고 신분증을 새로 만들어 다른 사람 이름으로 여권을 발급받아 입국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중 A씨는 불법 체류하며 공장 근로자로 일하던 중 적발돼 강제로 추방된 뒤 다시 입국해 대구의 한 영어학원에서 원어민 영어강사 행세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유사한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출입국관리사무소와 협조해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eajc@naver.com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내각 이어 靑도 '친박' 친정체제…당지도부와 긴장
이병기 국정원장 비서실장 기용, 여권 권력지형 새판 짜기…유승민 대표 노골적 불만
이병기 국가정보원장이 27일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자리를 옮김에 따라 청와대와 내각의 '친박 친정…
롯데, 노른자위 제주면세점 놓치 ···
롯데면세점이 면세점 업계 '노른자위'로 불리는 제주도 시내 면세점 사업권을 따냈다. 원래 ···
팟캐스트 '팬심'이 베스트셀러 동력?
팟캐스트가 활성화하면서 이들 방송에 대한 '팬심'에 힘입어 관련 책이 베스트셀러···

많이 본 기사

화이트 골드 vs 검정 파랑…전세계 휩쓴 드레스 색 …
우연히 인터넷에 올라온 한 벌의 드레스가 때아닌 '색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