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ㆍ경북

대구경찰, 남의 여권으로 불법입국한 외국인 5명 적발

(대구·경북=뉴스1) 이재춘 기자 | 2012/10/24 00:34 송고


대구지방경찰청은 24일 다른 사람 이름으로 여권을 발급받아 불법 입국한 혐의(출입국관리법 위반 등)로 탄자니아인 A(32)씨 등 외국인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필리핀, 탄자니아, 파키스탄, 캄보디아 출신인 이들은 국내에서 불법체류하다 강제 추방돼 재입국이 어려워지자 현지에서 브로커에게 500만~1000만원씩 주고 신분증을 새로 만들어 다른 사람 이름으로 여권을 발급받아 입국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중 A씨는 불법 체류하며 공장 근로자로 일하던 중 적발돼 강제로 추방된 뒤 다시 입국해 대구의 한 영어학원에서 원어민 영어강사 행세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유사한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출입국관리사무소와 협조해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eajc@naver.com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마지막 주말 大격돌…여야 '수도권·충청' 올인…
여야는 7·30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전 마지막 주말인 26일 수도권과 충청지역에 모든 당력을 총동원한 사투를 벌…
유대균 검거 이틀째…검찰, 본격 조···
 경찰에 검거된 유병언 장남 유대균이 25일 밤 인천광역수사대로 압송되고 있다. 유대균과 박수경···
사전투표 이튿날 11시 투표율 4.36%
7·30 재보궐선거 투표일인 25일 서울 동작구 사당2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

많이 본 기사

랭킹뉴스

與 초·재선, 정성근에 오락가락한 '김무성호' 갑…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이 정성근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