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 "安과의 단일화 결코 실패하지 않을 것"

(서울=뉴스1) 오경묵 기자 | 2012-10-14 13:05:54 송고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은평구 평생학습관에서 열린 임산부들과의 '타운홀 미팅'에서 자신의 보육정책을 설명하고 있다. 문 후보는 임산부와 산모 등 30여 명을 만나 출산으로 인한 사회생활 단절 등의 어려움을 듣고 보육, 육아 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2012.10.1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가 지난 9일 가진 매튜 윙클러 블룸버그 통신 편집국장과의 면담에서 안철수 무소속 대선후보와의 범야권 대선 후보 단일화에 대해 "단일화에 실패하고 각자의 길을 감으로써 정권 교체를 막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 말했다고 14일 민주통합당이 밝혔다.


문 후보는 "여당의 재집권을 막기 위해 단일화를 이뤄낼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문 후보는 그러면서 "안 후보가 대선출마를 선언한지 얼마 되지 않았으므로 아직까지는 각자가 서로 지지율을 높이기 위해 노력해야하며 경쟁적 입장을 유지해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문 후보는 이 자리에서 경제·대북 정책에 관한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대통령에 당선되면 가장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이 공정거래위원회의 권한을 대폭 강화함으로써 중소기업을 보호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벌 총수가 미미한 보유주식 지분율을 가지고 황제 같은 권한을 행사하는 일에 대해서도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며 "소상공인 보호를 위해 특정 분야에 한해 재벌의 진출을 규제하는 입법을 추진할 의사가 있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다만 "경제발전과정에서 재벌이 담당했던 중요한 역할을 이해하며 재벌에 적대적이지 않다"며 "재벌개혁은 경제민주화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지만 재벌의 글로벌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일은 결코 없어야한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이명박 대통령 임기 중에 국민들의 실질 소득은 6% 밖에 상승하지 않았는데 가계 부채는 50%나 증가했다"며 "가계부채 문제가 금융위기를 촉발시키기 전에 정부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내총생산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미국 금융위기 당시만큼 높은 듯 하고 이는 매우 위험하다"며 "성실한 채무자들에게 대출 금리를 인하하고 만기를 연장해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세수 정책의 방향에 대해 "이명박 정부의 부자감세정책을 철회할 것"이라며 "부자감세를 중단하고 세수를 증대시켜 정부 부채를 축소해야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남북경제연합을 만들고 특사를 보내 취임식에 북한 측 인사를 초청할 것"이라며 "남북 간의 대화를 재개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의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notepad@news1.kr


▶ 매일 업데이트 최신 만화 100% 무료

▶ 4억원대로 6층건물을 산다.月 500만원씩 평생..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 첫 'VR방' 직접 가보니…"심장이 쫄깃"
"가상인줄 알면서도 몰입감 최고"…롤러코스터 체험 · 스타워즈 게임 등 다양
# 떨린다. 가상인줄 알면서도 심장이 쫄깃하다. '이게 뭐라고….' 태연한 척하는 찰나, 앉아있던 …
"與 공천개입 파문, 녹취만으론 판···
중톱
문상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은 친박(親박근혜)계 핵심 인사들…
홍문종 父 하와이 독립문화원 매각···
중톱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의 부친인 홍우전 전 의원이 한국독립문화원을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