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일반

귀청소방 등장, 선정적 의상 입은 여성 무릎에 누워…

(서울=뉴스1) 이재욱 기자 | 2012.06.15 09:14:40 송고

유튜브 동영상 캡처 © News1



온라인 커뮤니티의 MBC 방송화면 갈무리 © News1



키스방에 이어 '귀청소방'까지 등장해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귀청소방은 일본에서 건너온 영업형태로 선정적 의상을 입은 젊은 여성이 자신의 무릎에 손님을 눕힌 채 귀지를 파주는 곳이다.


업소 관계자는 손님과 여성간 가벼운 대화가 가능하고, 귀 마사지와 테라피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귀청소방을 찾는 손님 대부분은 30~40대 남성들로 알려졌다.


또 철저한 회원제로 운영돼 변태영업으로 변질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그러나 귀청소방은 아직까지 별다른 단속 규제 방안이 없다는 점도 문제다.


이에 대해 경찰당국은 "성매매 현장이 적발되지 않는 한 단속이 쉽지 않다"며 "앞으로 해당 업소의 영업행태를 꾸준히 감시하겠다"고 밝혔다.


귀청소방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여기가 일본이냐?", "딱 봐도 이상한 곳 같은데...", "어이없다 정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Hqdefault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환기구가 지붕?…설비기준 '모호' 안전규정 '전무'
국토부 "창문 규정 없는 것과 마찬가지"…전문가 "안전 고려, 투명펜스 등 설치를"
16명의 목숨을 앗아간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로 도심 환풍구 시설의 안전문제가 도마에 오르고 있…
첫 에볼라 사망자 약혼녀 잠복기 ···
미국 내 첫 에볼라 사망자인 토머스 에릭 던컨이 접촉한 수십명의 사람들이 에볼라에 감염되···
의사인 라이베리아 대통령 아들도 ···
에볼라 바이러스가 발병한 서아프리카 3개국 가운데 가장 많은 피해자가 나오고 있는 라이베···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