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일반

귀청소방 등장, 선정적 의상 입은 여성 무릎에 누워…

(서울=뉴스1) 이재욱 기자 | 2012.06.15 09:14:40 송고

유튜브 동영상 캡처 © News1



온라인 커뮤니티의 MBC 방송화면 갈무리 © News1



키스방에 이어 '귀청소방'까지 등장해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귀청소방은 일본에서 건너온 영업형태로 선정적 의상을 입은 젊은 여성이 자신의 무릎에 손님을 눕힌 채 귀지를 파주는 곳이다.


업소 관계자는 손님과 여성간 가벼운 대화가 가능하고, 귀 마사지와 테라피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귀청소방을 찾는 손님 대부분은 30~40대 남성들로 알려졌다.


또 철저한 회원제로 운영돼 변태영업으로 변질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그러나 귀청소방은 아직까지 별다른 단속 규제 방안이 없다는 점도 문제다.


이에 대해 경찰당국은 "성매매 현장이 적발되지 않는 한 단속이 쉽지 않다"며 "앞으로 해당 업소의 영업행태를 꾸준히 감시하겠다"고 밝혔다.


귀청소방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여기가 일본이냐?", "딱 봐도 이상한 곳 같은데...", "어이없다 정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Hqdefault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8억짜리 수입차가 업무용?…1조 세금 '줄줄' 샌다
대부분 '법인명의' 등록해 리스비용 손비처리…올해 탈세규모만 1.3조 전망
1대에 수천만원에서 수억원을 호가하는 고가 수입차 판매가 늘어나면서 세금이 '줄줄' 새고 있다는 …
5월 마지막 본회의, 公연금법 등 6···
국회는 29일 본회의를 열고 공무원연금법 개정안 등 59개의 법안을 포함해 총 67개의 안···
"사회적 대타협으로 公연금 개혁, ···
여야는 29일 공무원연금법 개정안이 우여곡절 끝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데 대해 한 목···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103년간 함께 해온 英 쌍둥이 자매 한달 사이 나란…
1세기가 넘는 시간을 함께 살아온 영국의 쌍둥이 할머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