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일반

귀청소방 등장, 선정적 의상 입은 여성 무릎에 누워…

(서울=뉴스1) 이재욱 기자 | 2012.06.15 09:14:40 송고

유튜브 동영상 캡처 © News1



온라인 커뮤니티의 MBC 방송화면 갈무리 © News1



키스방에 이어 '귀청소방'까지 등장해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귀청소방은 일본에서 건너온 영업형태로 선정적 의상을 입은 젊은 여성이 자신의 무릎에 손님을 눕힌 채 귀지를 파주는 곳이다.


업소 관계자는 손님과 여성간 가벼운 대화가 가능하고, 귀 마사지와 테라피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귀청소방을 찾는 손님 대부분은 30~40대 남성들로 알려졌다.


또 철저한 회원제로 운영돼 변태영업으로 변질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그러나 귀청소방은 아직까지 별다른 단속 규제 방안이 없다는 점도 문제다.


이에 대해 경찰당국은 "성매매 현장이 적발되지 않는 한 단속이 쉽지 않다"며 "앞으로 해당 업소의 영업행태를 꾸준히 감시하겠다"고 밝혔다.


귀청소방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여기가 일본이냐?", "딱 봐도 이상한 곳 같은데...", "어이없다 정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Hqdefault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본회의 90개안건 일사천리 '땅땅땅'…입법제로 '끝'
'세모 방지법''전기통신사업법' 등 2시간여만에 의결…국회, 151일만에 법안 통과
국회는 30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일명 '세모 …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4시간만에 진화
30일 오후 8시55분께 대전시 대덕구 목상동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물류창고에서 대형 화재가 ···
홍콩 '우산혁명' 확산…최루가스와 ···
중국정부의 2017년 홍콩 행정장관(최고 지도자) 직선제 개입에 반대하며 금융 중심가···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