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일반

귀청소방 등장, 선정적 의상 입은 여성 무릎에 누워…

(서울=뉴스1) 이재욱 기자 | 2012.06.15 09:14:40 송고

유튜브 동영상 캡처 © News1



온라인 커뮤니티의 MBC 방송화면 갈무리 © News1



키스방에 이어 '귀청소방'까지 등장해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귀청소방은 일본에서 건너온 영업형태로 선정적 의상을 입은 젊은 여성이 자신의 무릎에 손님을 눕힌 채 귀지를 파주는 곳이다.


업소 관계자는 손님과 여성간 가벼운 대화가 가능하고, 귀 마사지와 테라피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귀청소방을 찾는 손님 대부분은 30~40대 남성들로 알려졌다.


또 철저한 회원제로 운영돼 변태영업으로 변질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그러나 귀청소방은 아직까지 별다른 단속 규제 방안이 없다는 점도 문제다.


이에 대해 경찰당국은 "성매매 현장이 적발되지 않는 한 단속이 쉽지 않다"며 "앞으로 해당 업소의 영업행태를 꾸준히 감시하겠다"고 밝혔다.


귀청소방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여기가 일본이냐?", "딱 봐도 이상한 곳 같은데...", "어이없다 정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Hqdefault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페북 하나면 다 된다…보고듣고 사고팔고" 야심만만
단순 메신저서 '플랫폼' 진화 계획…"세상 모든 것 연결한다" 40개 앱 서비스 통합
  페이스북으로 할 수 있는 일, 어디까지 가능할까. 마크 저커버그가 꿈꾸는 세상은  페…
벌써 초여름? 오늘 서울 낮 기온 20도
 월요일인 30일 고기압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고 따뜻하겠지만 미세먼지 농도는 ···
휘발유 공급가 12.6원↓…열흘째 내리막
정유사들이 국제 석유제품 가격 등락을 반영해 공급가를 일제히 낮춘 가운데 1만2000여개 주···

많이 본 기사

日 뉴스해설자 "날 짤라" 생방중 '아임 앰 낫 아베' …
일본 경제산업성 전 심의관이 한 생방송 뉴스 프로그램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