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일반

귀청소방 등장, 선정적 의상 입은 여성 무릎에 누워…

(서울=뉴스1) 이재욱 기자 | 2012.06.15 09:14:40 송고

유튜브 동영상 캡처 © News1



온라인 커뮤니티의 MBC 방송화면 갈무리 © News1



키스방에 이어 '귀청소방'까지 등장해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귀청소방은 일본에서 건너온 영업형태로 선정적 의상을 입은 젊은 여성이 자신의 무릎에 손님을 눕힌 채 귀지를 파주는 곳이다.


업소 관계자는 손님과 여성간 가벼운 대화가 가능하고, 귀 마사지와 테라피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귀청소방을 찾는 손님 대부분은 30~40대 남성들로 알려졌다.


또 철저한 회원제로 운영돼 변태영업으로 변질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그러나 귀청소방은 아직까지 별다른 단속 규제 방안이 없다는 점도 문제다.


이에 대해 경찰당국은 "성매매 현장이 적발되지 않는 한 단속이 쉽지 않다"며 "앞으로 해당 업소의 영업행태를 꾸준히 감시하겠다"고 밝혔다.


귀청소방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여기가 일본이냐?", "딱 봐도 이상한 곳 같은데...", "어이없다 정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Hqdefault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신학기되자 슬그머니 오른 학원비…학부모들 '분통'
유명 학원들 올리자 동네 보습학원도 '편승'…"당국 감시 제대로 하는지 의문"
 3월 신학기가 되자 특별한 이유 없이 슬그머니 학원비를 올리는 학원들이 늘고 있어 학부모들 …
김영란법 국회의원 예외?…청탁인정···
국회를 통과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의 일부 조항···
'갤럭시S6' 아이폰6와 비교하니…"···
'갤럭시S6'와 '갤럭시S6 엣지'가 삼성전자의 자존심을 되살릴 수 있을까. 삼성전자는 1일(···

많이 본 기사

애플·구글 웹브라우저, 괴짜 버그에 특히 취약
애플과 구글 사용자들에게 특히 취약한 이른바 '괴짜(F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