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서울

서울시, '한강공동체' 추진…시민참여 적극 유도

(서울=뉴스1) 박태정 기자 | 2012-06-04 23:03 송고 | 2012-06-05 06:06 최종수정


박원순 서울시장이 29일 오전 서울 송파구 신천동 잠실수중보를 방문해 한강 현장 투어를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2012.5.29/뉴스1 © News1 이명근 기자




서울시가 한강을 시민 스스로 가꾸고 발전시킬 수 있도록 조직을 개편하고 행정적 지원에 적극 나선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한강 보존과 이용을 위한 '한강공동체'를 추진하기로 하고 시민활동지원센터 신설과 한강공원 이용자협의회 구성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시는 이를 위해 기존 12곳의 한강안내센터를 시민활동지원센터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기존 공원관리 기능에 시민생활 지원 분야를 추가해 한강 관련 제도 개선이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시민단체나 공동체 활동을 지원하게 된다. 한강사업본부에는 전담부서인 '단체활동지원과'가 신설된다.


한강사업본부는 본부와 센터에 공동체를 위한 사무·활동 공간도 제공한다. 올해 안에 안내센터에 4개소, 본부 청사에 1개소를 조성하고 내년 이후에 매년 확대하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한강을 위한 활동을 벌이는 시민단체와 공동체는 한강 시설 이용료도 감면된다.


시는 앞서 4월 중순 장애인과 국가유공자, 노인 등에 한해 지원했던 한강 시설물 사용료 50% 감면혜택 대상에 '시장이 인정하는 한강을 보존·이용하는 공동체 활동 참여자'를 포함시켰다.


사용료 감면 시설은 시가 직영하거나 위탁운영하는 축구장과 야구장 등 체육시설 158곳, 기획전시실 등 학습시설 4곳, 인라인스케이트장, 캠핑장, 수영장 등 휴양시설 8곳 등이다. 여의도 물빛무대와 한강르네상스호도 해당된다.


시는 이와 함께 한강과 관련된 시설 조성이나 프로그램 운영 등에 대해 한강 이용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비상설 모임인 '한강공원 이용자협의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한강공원 이용자협의회는 상설기구가 아니라 필요에 따라 구성돼 특정 사안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15명 내외로 구성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한강공원을 이용하는 모임이나 동호회, 단체 등의 대표와 순수시민으로 구성된다.


시는 시민스스로 한강공동체 사업을 발굴하고 선정해 추진하는 '공동체 씨앗 틔우기 사업'도 진행할 계획이다. 주요 행정절차는 한강시민위원회와 한강공원이용자협의회의 자문을 거쳐 추진하게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후 한강공동체의 지속성을 유지하기 위한 수익형 공동체 사업도 발굴해 한강공동체의 사회적기업이나 마을기업으로 발전하도록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pt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