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농진청, 콩 파종시기 등 새롭게 설정

(수원=뉴스1) 전성무 기자 | 2012.05.21 05:10:05 송고

농촌진흥청은 콩 파종시기와 심는 간격을 지역별로 새롭게 설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한반도 온난화에 따라 콩 생육환경이 크게 변하면서 병해와 쓰러짐이 자주 발생했다. 또 과거 재배되던 품종과 현재 보급 품종들이 달라져 콩 파종시기와 심는 거리를 그대로 적용하기에는 문제점이 있었다.

 

농진청과 도농업기술원 콩연구팀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수원, 청원, 밀양, 익산 등 전국 4개 지역에서 시험을 실시했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장류용 콩 수량과 종자 품질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새로운 지역별 적정 파종시기와 심는 거리를 찾아냈다.

 

경기도와 강원도를 포함하는 중북부 지역은 기존 5월 중하순보다 늦어진 6월 상순이 파종적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도와 영·호남 등 남부지역에서도 다른 작물의 앞그루 재배 없이 연 1회 콩만 재배할 경우 6월 상중순에 심는 것이 적합했다.

 

콩을 적기에 파종했을 때 줄 간격은 70cm, 콩 포기사이는 15cm가 알맞지만 충청도와 영·호남 등 남부지역은 기존 간격인 60cm×10cm보다 넓게 심는 것이 좋다.

 

농진청 두류유지작물과 신상욱 박사는 “이번에 밝혀진 지역별 새로운 콩의 적정 파종시기와 재식거리는 콩을 더욱 안전하게 재배할 수 있게 하고 우리 콩의 수량 안정성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lennon@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데이터요금제로 바꾸면 많이 싸져?…약정할인 함정
[카드뉴스]기존요금제 약정할인 혜택 못받아…음성·문자 많이 이용하는 사람 유리
KT, LG유플러스, SK텔레콤 등 이동통신 3사가 잇따라 출시한 데이터 중심 요금제의 가입 고객이 20일까…
애플, 시총 '꿈의 1조달러' 고지 밟나
올해 뉴욕시장 최대 화두중 하나인 시가총액 1조달러 기업 탄생이 결코 불가능하지 않은 현실···
개성공단 임금 논란 타결
두달 가까이 계속되던 남북 간 개성공단 임금 인상을 둔 협상이 잠정 타결됐다.통일부는 22일 개성공단 임금 관련 ‘확인서’가 타결됐다···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女 17명과 동시 교제' 中 카사노바, 얼굴 봤더니…'…
무려 17여 명의 여성들과 문어발 교제를 한 중국인 남성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