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농진청, 콩 파종시기 등 새롭게 설정

(수원=뉴스1) 전성무 기자 | 2012/05/21 05:10 송고

농촌진흥청은 콩 파종시기와 심는 간격을 지역별로 새롭게 설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한반도 온난화에 따라 콩 생육환경이 크게 변하면서 병해와 쓰러짐이 자주 발생했다. 또 과거 재배되던 품종과 현재 보급 품종들이 달라져 콩 파종시기와 심는 거리를 그대로 적용하기에는 문제점이 있었다.

 

농진청과 도농업기술원 콩연구팀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수원, 청원, 밀양, 익산 등 전국 4개 지역에서 시험을 실시했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장류용 콩 수량과 종자 품질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새로운 지역별 적정 파종시기와 심는 거리를 찾아냈다.

 

경기도와 강원도를 포함하는 중북부 지역은 기존 5월 중하순보다 늦어진 6월 상순이 파종적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도와 영·호남 등 남부지역에서도 다른 작물의 앞그루 재배 없이 연 1회 콩만 재배할 경우 6월 상중순에 심는 것이 적합했다.

 

콩을 적기에 파종했을 때 줄 간격은 70cm, 콩 포기사이는 15cm가 알맞지만 충청도와 영·호남 등 남부지역은 기존 간격인 60cm×10cm보다 넓게 심는 것이 좋다.

 

농진청 두류유지작물과 신상욱 박사는 “이번에 밝혀진 지역별 새로운 콩의 적정 파종시기와 재식거리는 콩을 더욱 안전하게 재배할 수 있게 하고 우리 콩의 수량 안정성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lennon@news1.kr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힘받는 금리인하, 버티는 이주열 '부양화살' 쏠까…
'경제 하방리스크' 언급 명분 만들어·GDP도 성장 정체…"결국 1차례 인하" 전망 우세
 '경기 살아날때 까지 끝장 부양' 의지를 천명한 최경환표 부양패키지가 발표된 후 시장의 관심은 한국은행이 금리…
'실종' 알제리 여객기 니제르에 추···
24일(현지시간) 서아프리카 상공에서 이륙 50분만에 사라진 에어알제리 여객기가 니제르에 추락한 것으···
천호선·이정미도 사퇴, 수원 영통····
7.30재보궐선거 수원정에 출마한 천호선 정의당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

많이 본 기사

랭킹뉴스

與 초·재선, 정성근에 오락가락한 '김무성호' 갑…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이 정성근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