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

농진청, 콩 파종시기 등 새롭게 설정

(수원=뉴스1) 전성무 기자 | 2012.05.21 05:10:05 송고

농촌진흥청은 콩 파종시기와 심는 간격을 지역별로 새롭게 설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한반도 온난화에 따라 콩 생육환경이 크게 변하면서 병해와 쓰러짐이 자주 발생했다. 또 과거 재배되던 품종과 현재 보급 품종들이 달라져 콩 파종시기와 심는 거리를 그대로 적용하기에는 문제점이 있었다.

 

농진청과 도농업기술원 콩연구팀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수원, 청원, 밀양, 익산 등 전국 4개 지역에서 시험을 실시했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장류용 콩 수량과 종자 품질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새로운 지역별 적정 파종시기와 심는 거리를 찾아냈다.

 

경기도와 강원도를 포함하는 중북부 지역은 기존 5월 중하순보다 늦어진 6월 상순이 파종적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도와 영·호남 등 남부지역에서도 다른 작물의 앞그루 재배 없이 연 1회 콩만 재배할 경우 6월 상중순에 심는 것이 적합했다.

 

콩을 적기에 파종했을 때 줄 간격은 70cm, 콩 포기사이는 15cm가 알맞지만 충청도와 영·호남 등 남부지역은 기존 간격인 60cm×10cm보다 넓게 심는 것이 좋다.

 

농진청 두류유지작물과 신상욱 박사는 “이번에 밝혀진 지역별 새로운 콩의 적정 파종시기와 재식거리는 콩을 더욱 안전하게 재배할 수 있게 하고 우리 콩의 수량 안정성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lennon@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한국은 봉?…벤츠, 관세 없앴는데 되레 4%인상 횡포
관세인하땐 찔끔 내렸다 이후 왕창 인상, 상습 기만…유로화 가치 17% 하락도 반영안해
 한-유럽(EU) 자유무역협정(FTA) 체결로 관세가 사라진 메르세데스-벤츠 등 유럽차들…
박 대통령, 신임 비서실장에 이병···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 이병기 현 국가정보원장을, 또 신···
결국 이병기 왜?…안정성, ‘믿을 맨···
  박근혜 대통령은 '장고(長考)' 끝에 이병기 현 국정원장을 후임 실장에 ···

많이 본 기사

화이트 골드 vs 검정 파랑…전세계 휩쓴 드레스 색 …
우연히 인터넷에 올라온 한 벌의 드레스가 때아닌 '색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