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ITㆍ과학

"국내 중소기업 경쟁력, 독일의 60% 수준"

(서울=뉴스1) 이동희기자 | 2012-05-01 23:24:57 송고


국내 중소기업의 경쟁력이 독일이나 일본의 60% 수준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대학 및 연구소의 경제전문가 151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경제전문가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이 조사에 따르면 독일이나 일본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이 비교적 강한 나라의 중소기업 경쟁력을 100점으로 봤을 때 국내 중소기업의 경쟁력은 59.6점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참여한 전문가의 33.8%는 국내 중소기업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혁신역량 미흡'을 꼽았다. 이어 '영세성'이 30.5%, '글로벌화 미흡'이 15.9%, '정부지원에 의존하여 성장정체'가 11.3%로 뒤를 이었다.


지금 국내 중소기업 관련 정책 효과에 대해선 53.7%가 '낮다'고 응답했다. '높다'가 대답한 이는 8.6%에 불과했다. 중소기업 지원 제도의 규모에 대해선 '부족하다'는 의견이 50.3%로 19.7%인 '충분하다'를 앞질렀다.


앞으로 중소기업 지원에서 중점을 둘 분야로는 '인력확보'가 32.5%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이어 'R&D' 27.2%, '해외진출' 18.5%, '판로확보' 12.6%, '규제해소' 7.9%순으로 집계됐다.


전수봉 대한상의 조사1본부장은 "중소기업이 우리 경제에서 차지하는 위상에도 불구하고 혁신역량 등에선 글로벌 기업과 차이가 있다"며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선 중소기업 스스로 R&D 활동에 힘쓰는 한편 정부도 정책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yagoojoa@news1.kr


▶ 뉴스1 100% 무료 만화 서비스 오픈!!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뉴스1을 만나세요!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호적 고쳐 수억 '꿀꺽'…공공기관 '꼼수 정년연장'
'60세 정년연장법' 시행 앞두고 호적정정 속출…"국토부 산하기관 도덕적해이 심각"
국토교통부부 산하 A공단 소속 직원 윤모씨는 호적을 정정해 생년월일을 57년 12월생에서 58년 2월생…
스마트워치 배틀…'기어S2 vs 애플···
삼성전자가 한번 충전으로 2~3일이나 쓸 수 있는 스마트워치 '기어S2'를 공개…
[IFA]일본의 반격…소니 등 신제품 ···
아베노믹스의 힘일까. 일본 가전업체들의 반격이 시작됐다. 일본 가전업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