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ITㆍ과학

"국내 중소기업 경쟁력, 독일의 60% 수준"

(서울=뉴스1) 이동희기자 | 2012.05.01 23:24:57 송고


국내 중소기업의 경쟁력이 독일이나 일본의 60% 수준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대학 및 연구소의 경제전문가 151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경제전문가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이 조사에 따르면 독일이나 일본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이 비교적 강한 나라의 중소기업 경쟁력을 100점으로 봤을 때 국내 중소기업의 경쟁력은 59.6점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참여한 전문가의 33.8%는 국내 중소기업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혁신역량 미흡'을 꼽았다. 이어 '영세성'이 30.5%, '글로벌화 미흡'이 15.9%, '정부지원에 의존하여 성장정체'가 11.3%로 뒤를 이었다.


지금 국내 중소기업 관련 정책 효과에 대해선 53.7%가 '낮다'고 응답했다. '높다'가 대답한 이는 8.6%에 불과했다. 중소기업 지원 제도의 규모에 대해선 '부족하다'는 의견이 50.3%로 19.7%인 '충분하다'를 앞질렀다.


앞으로 중소기업 지원에서 중점을 둘 분야로는 '인력확보'가 32.5%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이어 'R&D' 27.2%, '해외진출' 18.5%, '판로확보' 12.6%, '규제해소' 7.9%순으로 집계됐다.


전수봉 대한상의 조사1본부장은 "중소기업이 우리 경제에서 차지하는 위상에도 불구하고 혁신역량 등에선 글로벌 기업과 차이가 있다"며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선 중소기업 스스로 R&D 활동에 힘쓰는 한편 정부도 정책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주요 이슈를 눈으로 확인한다! ‘카드뉴스 바로가기’

▶ 뉴스1만화 서비스 오픈! 인기 만화, 무료 대방출!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최두영 지방행정연수원장 중국 호텔서 추락 사망
[단독] 취임 6개월만에 연수생 버스추락 사고 수습 중…자살여부 등 조사중
중국 현지에서 연수생 버스 추락사고 사고수습팀을 이끌던 최두영 지방행정연수원장이 투신해 사…
서울시 "메르스 수습 20인 인터뷰…···
서울시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수습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한 전문가, 현장 관계자의 생생한 회고, 경험담, 극복···
아시아나, 中 관광업계 사장단 초청
아시아나항공이 메르스 극복을 위해 중국 관광업계 사장단을 한국으로 초청한다.아시아나항공···

더보기 >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프란치스코 교황, 남미 3개국 순방…고국 아르헨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5일(현지시간) 에콰도르를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