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박근혜, 총선 바람업고 고공비행 중

(서울=뉴스1) 이준규 기자 | 2012.05.01 00:54:13 송고
박근혜 '햇빛이 너무 강해'
새누리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달 27일 오후 부산 부전시장을 방문해 상인 및 시민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손으로 햇빛을 가리고 있다.  2012.4.27/뉴스1 © News1 양동욱 기자



4·11 총선 이후 대선 주자 여론조사에서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의 고공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매일경제·MBN과 여론조사기관 한길리서치가 지난달 30일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대선 양자대결 시 지지 의사를 물은 결과 박 위원장은 44.6%의 지지율을 기록, 39.9%의 지지율을 얻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을 4.7%p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박 위원장은 총선을 10여일 앞둔 지난 3월말 36.6%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39.1%를 얻은 안 원장에 2.5%p 뒤졌었다.

 

그러나 총선 직후인 4월 둘째주 조사에서는 10%p가 넘는 지지율 상승으로 46.9%p로 38.8%에 그친 안 원장을 추월한 바 있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 그 격차가 소폭 감소했지만 여전히 지지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박 위원장과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과의 격차는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다.


박 위원장의 지지율은 총선 전인 지난 3월말 39.6%로, 33.6%를 기록한 문 고문과의 지지율 격차가 6%p에 불과했다.

 

총선 직후 4월 둘째주에는 박 위원장 지지율은 50.8%까지 상승한 반면 문 고문은 32.3%로 오히려 하락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박 위원장이 지지율을 54%까지 끌어올려 31.7%를 기록한 문재인 고문과의 격차를 23.3%p까지 벌렸다.


 


findlove@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美 "탄저균 배달 사고…오산 미군기지도 보내졌다"
미국 내 9개주도 포함…"처리 완료, 예방 차원서 민간인들에 백신·항생제 투여 권고"
미군 시설에 보관 중이던 살아있는 탄저균이 실수로 미국 내 9개 주(州)와 주한 미군기지에 보…
화천서 행군 중 다리 끊어져 장병 ···
28일 오전 1시30분께 강원 화천군 사내면 용담리 둘레길에서 육군 모 부대 소속 장병 21명이 ···
'다이빙벨' 미웠나…부산영화제 예···
아시아 최대 영화제로 꼽히는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20주년을 맞는 올해 최대 위기···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IS, 팔미라 원형극장에서 20명 공개 처형"
수니파 급진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최근 장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