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 > 아시아

호주, 7년 끈 LNG 시추 사업 생산 시작

(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 | 2012.04.30 07:28:19 송고


 

2008년 6월 17일 찍힌 호주 우드사이드 사의 액화천연가스 LNG 저장소
우드사이드사의 LNG 저장고.© AFP=News1



호주의 석유ㆍ천연가스 개발업체 우드사이드사(社)는 149억호주달러(약 17조6000억원) 규모의 '플루토 프로젝트'의 생산을 시작했다.


우드사이드는 30일 플루토 프로젝트 카라사의 필바라 지역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생산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시추된 천연가스는 처리 시설이 있는 버럽 반도로 전해진다.


과잉 예산과 건설 일정 지연 등으로 7년이나 걸린 쉽지 않은 사업이었지만 1만5000개의 일자리를 만들어 내며 본격적인 생산을 시작한 것이다.


플루토 사업을 통해 우드사이드사는 연간 430만톤의 LNG를 생산할 예정이다.


플루토 사업을 통해 생산된 LNG는 주로 이 사업에 지분을 가지고 있는 도쿄 가스와 간사이 전기에 공급될 것이며 조만간 첫 번째 수출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연방 자원ㆍ에너지부의 마틴 퍼거슨 장관은 플루토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호주의 전체 LNG수출량은 현재 연간 2000만톤에서 2400만톤으로 급상승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우드사이드의 최고경영자(CEO) 피터 콜맨은 "플루토 사업을 통해 우드사이드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대표적인 LNG공급사로 자리매김할 것이다"고 말했다.




song65@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제2롯데월드 '교통지옥' 오명 벗나…4500억 투입
출·퇴근 차량 통행량 주말 4만8천대 증가 우려…롯데, 올림픽대로 지하화 부담
잠실역 사거리 출·퇴근 시간 통행차량 1만대, 제2롯데월드 완공시 차량 통행량 평일 2만6000대, 주말 …
서울시 '갑질 논란'…자치구 옥죄기?
서울시가 자치구에 내려보내는 각종 보조금 사업을 지난달부터 대폭 삭감키로 한 것으로 확인···
증평서 포로체험 훈련 특전 하사 2···
2일 밤 10시 42분께 충북 증평군에 위치한 제13공수특전여단 예하부대에서 전시상황 조치훈련···

많이 본 기사

차분했던 김종덕 청문회…소신·도덕성 검증(종합)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19일 국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