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 > 아시아

호주, 7년 끈 LNG 시추 사업 생산 시작

(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 | 2012.04.30 07:28:19 송고

 

2008년 6월 17일 찍힌 호주 우드사이드 사의 액화천연가스 LNG 저장소
우드사이드사의 LNG 저장고.© AFP=News1

호주의 석유ㆍ천연가스 개발업체 우드사이드사(社)는 149억호주달러(약 17조6000억원) 규모의 '플루토 프로젝트'의 생산을 시작했다.

우드사이드는 30일 플루토 프로젝트 카라사의 필바라 지역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생산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시추된 천연가스는 처리 시설이 있는 버럽 반도로 전해진다.

과잉 예산과 건설 일정 지연 등으로 7년이나 걸린 쉽지 않은 사업이었지만 1만5000개의 일자리를 만들어 내며 본격적인 생산을 시작한 것이다.


플루토 사업을 통해 우드사이드사는 연간 430만톤의 LNG를 생산할 예정이다.

플루토 사업을 통해 생산된 LNG는 주로 이 사업에 지분을 가지고 있는 도쿄 가스와 간사이 전기에 공급될 것이며 조만간 첫 번째 수출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연방 자원ㆍ에너지부의 마틴 퍼거슨 장관은 플루토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호주의 전체 LNG수출량은 현재 연간 2000만톤에서 2400만톤으로 급상승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우드사이드의 최고경영자(CEO) 피터 콜맨은 "플루토 사업을 통해 우드사이드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대표적인 LNG공급사로 자리매김할 것이다"고 말했다.


song65@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1주당 5천만원!…포스코, 초고가 증자 참여 까닭은
자회사 그린가스텍 운영자금 6726억 조달위해…등록세 80억서 80만원으로 1만배 줄어
포스코가 자회사인 포스코그린가스텍에 주당 5000만원짜리 증자에 참여한다. 액면가 5000원짜리 …
'이완구-박영선 국회' 법안 처리 ···
이완구 새누리당,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체제가 출범한 지 석 달 째를 맞고 있지만 단 한건의···
서울 2년 만에 폭염경보 발효…"야···
서울과 경기북부 6개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졌다. 서울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건 2년 만이다. 해당 지역···

많이 본 기사

랭킹뉴스

與 초·재선, 정성근에 오락가락한 '김무성호' 갑론…
 조해진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6월26일 오전 여의도 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