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ㆍ충남

충남 부여 플라스틱 재생공장서 불 1억 5000만원 피해

(대전ㆍ충남=뉴스1) 강순욱 기자 | 2012.04.28 09:53:31 송고

 

 

28일 오전 8시5분께 충남 부여군 초촌면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 야적장에서 불이나 3시간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불은 인근 공장동과 야적장의 재생 플라스틱 원료 등을 태워 1억5000만 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냈으며, 인명피해는 없었다.


화재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30여 대의 소방차를 동원해 불길을 잡으려 했지만 플라스틱 원료와 고무 등 화학자재가 불에 타면서 자욱한 연기와 열기를 뿜어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에서 작업 중 화재를 목격한 인부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군인·사학연금도 개혁 진행…인터넷은행 도입 추진
[2015 경제정책] 체질개선, 성장지속성 높이는데 초점…내년 성장률 3.8% 목표
정부가 내년 경제정책을 공공과 금융, 교육, 노동개혁을 통한 경제체질 개선에 초점을 맞췄다. 재정…
전세 아닌 월세 시대…투트랙 전략···
전세에서 월세로의 전환이 빠르게 일어나고 있다. 집값이 떨어지고 저금리가 지속되면서 패러···
한수원 "추가 유출자료 일반적인 ···
21일 추가로 공개된 한국수력원자력 내부 문서와 관련해 한수원은 "기존에 공개된 자료와 비···

많이 본 기사

"오랑우탄은 '비인간 인격체' 자연으로 돌려보내야…
오랑우탄에게도 인간의 기본권인 '자유권'이 있다는 판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