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ㆍ충남

충남 부여 플라스틱 재생공장서 불 1억 5000만원 피해

(대전ㆍ충남=뉴스1) 강순욱 기자 | 2012.04.28 09:53:31 송고

 

 

28일 오전 8시5분께 충남 부여군 초촌면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 야적장에서 불이나 3시간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불은 인근 공장동과 야적장의 재생 플라스틱 원료 등을 태워 1억5000만 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냈으며, 인명피해는 없었다.


화재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30여 대의 소방차를 동원해 불길을 잡으려 했지만 플라스틱 원료와 고무 등 화학자재가 불에 타면서 자욱한 연기와 열기를 뿜어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에서 작업 중 화재를 목격한 인부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 주요 이슈를 눈으로 확인한다! ‘카드뉴스 바로가기’

▶ 뉴스1만화 서비스 오픈! 인기 만화, 무료 대방출!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한도 15만원'…ATM 앞 주저앉은 그리스 연금수령자
뱅크런 경계, 은행 등 '자본 통제'…시민들 "투표소 갈 차비도 없다" 하소연
그리스 제2의 도시 테살로니키의 은퇴한 연금수령자 기오르고스 차치포시아디스(77)는 지…
친박·비박, 주말 '정중동' 국회법 ···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를 둘러싸고 긴장 상태에 있는 친박(親박근혜)···
'암 투병' 플레센이 주는 감동…목···
"많은 이들에게 목표를 갖고 노력한다면 될 수 있다는 희망을 주고 싶다."고···

더보기 >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태양광 비행기 솔라 임펄스, 日 이륙 120시간만 하…
    태양광 비행기 '솔라 임펄스 2호'(Si2)가 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