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 > 카드뉴스 > 전국 > 대전ㆍ충남

충남 부여 플라스틱 재생공장서 불 1억 5000만원 피해

(대전ㆍ충남=뉴스1) 강순욱 기자 | 2012.04.28 09:53:31 송고

 

 

28일 오전 8시5분께 충남 부여군 초촌면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 야적장에서 불이나 3시간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불은 인근 공장동과 야적장의 재생 플라스틱 원료 등을 태워 1억5000만 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냈으며, 인명피해는 없었다.


화재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30여 대의 소방차를 동원해 불길을 잡으려 했지만 플라스틱 원료와 고무 등 화학자재가 불에 타면서 자욱한 연기와 열기를 뿜어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에서 작업 중 화재를 목격한 인부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외부행사만 가득…"학생들에 운동장은 그림의 떡"
각종 외부예약 경쟁치열하고 규정 까다로워…취업준비 등 쫓겨 이용할 시간도 없어
빗물 고이고 흙먼지 날리는 운동장은 옛말이다. 요즘 대학교 운동장은 사계절 푸른 잔디가 깔렸고 …
홍콩, 메르스 확진자 접촉 18명 강···
홍콩 위생당국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해 경계 수위를 높이···
복지부 현장대응팀, 메르스 진원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감염 경위 등을 파악하기 위한 보건복지부 현···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인도 30대男, '종교의식 제물'로 5세 소년 바쳐
인도 동북부에서 5세 소년이 종교적 의식의 희생양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