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ㆍ충남

충남 부여 플라스틱 재생공장서 불 1억 5000만원 피해

(대전ㆍ충남=뉴스1) 강순욱 기자 | 2012.04.28 09:53:31 송고

 

 

28일 오전 8시5분께 충남 부여군 초촌면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 야적장에서 불이나 3시간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불은 인근 공장동과 야적장의 재생 플라스틱 원료 등을 태워 1억5000만 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냈으며, 인명피해는 없었다.


화재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30여 대의 소방차를 동원해 불길을 잡으려 했지만 플라스틱 원료와 고무 등 화학자재가 불에 타면서 자욱한 연기와 열기를 뿜어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에서 작업 중 화재를 목격한 인부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잡담·인터넷금지 집중근무제 하니 야근 31시간 '뚝'
[행복더하기 공동기획] 유연근무제로 놀게 해준 IT업계 매출이 '쑥쑥'…직원들도 "굿"
서울의 한 정보기술(IT)업체에서 일하는 정모(33)씨는 요즘 피곤에 찌들어 산다.최근 3개…
농악,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
 농악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문화재청은 27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
법원 "김주하, 시어머니에게 2억원···
김주하(41) 전 앵커가 시어머니로부터 받아왔던 건물의 임대료 2억여원을 돌려줘야 ···

많이 본 기사

'퍼거슨사태'에 뿔난 美 유명인사들 "블랙프라이데…
미국 미주리주(州) 퍼거슨에서 흑인 비무장 청소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