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ㆍ충남

충남 부여 플라스틱 재생공장서 불 1억 5000만원 피해

(대전ㆍ충남=뉴스1) 강순욱 기자 | 2012.04.28 09:53:31 송고

 

 

28일 오전 8시5분께 충남 부여군 초촌면의 한 플라스틱 재생공장 야적장에서 불이나 3시간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불은 인근 공장동과 야적장의 재생 플라스틱 원료 등을 태워 1억5000만 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냈으며, 인명피해는 없었다.


화재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30여 대의 소방차를 동원해 불길을 잡으려 했지만 플라스틱 원료와 고무 등 화학자재가 불에 타면서 자욱한 연기와 열기를 뿜어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에서 작업 중 화재를 목격한 인부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성완종 태풍'에도 선거는 선거…발바닥 불나는 휴일
어느덧 재보선 중반전, 여야 성남중원서 시간차 격돌…우세 굳히기 대 접전지 뒤집기
여야는 4·29 재보궐 선거 공식선거운동 돌입 후 첫 일요일이자 4·19 민주혁명 55주기를 맞은 19일 각…
'세월호' 격렬 시위 도심 마비…100···
토요일인 18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주기 추모집회 참가자들이 광화문 일대에서 ···
KT, 갤S6·엣지 보조금 5만~10만원 ···
 KT가 지난 10일 출시된 삼성전자 '갤럭시S6'와 '갤럭시S6엣지' 공시 지원금(보조금···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생모와 재회한 美 오하이오 여성…알고 보니 직장 …
한 편의 드라마 같은 일이 벌어졌다. 미국의 한 30대 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