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 > 중동ㆍ아프리카

하사우네 요르단 총리, 국민들 개혁요구에 결국 사임

(서울=뉴스1) 고두리 기자 | 2012.04.26 13:26:53 송고


 

요르단 총리
©AFP=News1

아운 하사우네 요르단 국무총리(62ㆍ사진)가 26일(현지시간) 압둘라 2세 국왕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AFP통신이 고위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고위 관계자는 "국왕은 이날 아침 그의 사직서를 받아들였다"고 말할 뿐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해 10월 총리직에 오른 법조인 출신 하사우네 총리는 국민들의 개혁 요구가 거세지자 결국 1년도 채 안돼 물러난 것으로 보인다.

 

요르단 국민들은 지난해 아랍의 봄 이후 정부관료들의 부패 척결뿐만 아니라 정치적ㆍ경제적 개혁을 외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대북 전단' 찬-반 민간단체 임진각 인근서 충돌
진보 단체 회원 20여명 트럭서 전단·풍선 빼앗아 훼손…대치 상황 길어질 듯
  파주 임진각에서 대북전단 살포를 놓고 25일 오후 2시 현재 이를 강행하려는 보수단체와 막…
여야, 주말에도 전작권 환수 연기 ···
 여야는 정부가 미국과 협의를 통해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시기를 연기···
여야, 내일 세월호법TF 가동 '결단···
이달 말까지 처리키로 한 세월호특별법 협상시한이 임박한 가운데 여야가 26일 오후에 만나 ···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