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 > 중동ㆍ아프리카

하사우네 요르단 총리, 국민들 개혁요구에 결국 사임

(서울=뉴스1) 고두리 기자 | 2012.04.26 13:26:53 송고


 

요르단 총리
©AFP=News1

아운 하사우네 요르단 국무총리(62ㆍ사진)가 26일(현지시간) 압둘라 2세 국왕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AFP통신이 고위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고위 관계자는 "국왕은 이날 아침 그의 사직서를 받아들였다"고 말할 뿐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해 10월 총리직에 오른 법조인 출신 하사우네 총리는 국민들의 개혁 요구가 거세지자 결국 1년도 채 안돼 물러난 것으로 보인다.

 

요르단 국민들은 지난해 아랍의 봄 이후 정부관료들의 부패 척결뿐만 아니라 정치적ㆍ경제적 개혁을 외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대세는 일체형 스마트폰…보조배터리 시장도 '방긋'
올해 시장규모 약 4700억 수준 예상…삼성·LG 등 차별화된 성능 내세우며 '고객몰이'
배터리 교체가 필요없는 일체형 스마트폰이 대세를 이루면서 보조배터리 시장도 덩달아 호황을 맞…
네팔 강진 희생자 876명으로 늘어…···
25일(현지시간) 네팔에서 일어난 리히터규모 7.9의 강진 희생자 수가 급속도로 늘어···
'세월호 추모문화제' 충돌없이 해···
4·16연대와 4·16가족협의회가 주최한 '세월호 특별법 대통령령 폐기 촉구 범국민 추모문화제'···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103세 91세 커플 27년 동거 끝에…세계 최고령 신혼…
오는 6월 영국에서 세계 최고령 신혼부부가 탄생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