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 > 중동ㆍ아프리카

하사우네 요르단 총리, 국민들 개혁요구에 결국 사임

(서울=뉴스1) 고두리 기자 | 2012/04/26 13:26 송고


 

요르단 총리
©AFP=News1

아운 하사우네 요르단 국무총리(62ㆍ사진)가 26일(현지시간) 압둘라 2세 국왕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AFP통신이 고위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고위 관계자는 "국왕은 이날 아침 그의 사직서를 받아들였다"고 말할 뿐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해 10월 총리직에 오른 법조인 출신 하사우네 총리는 국민들의 개혁 요구가 거세지자 결국 1년도 채 안돼 물러난 것으로 보인다.

 

요르단 국민들은 지난해 아랍의 봄 이후 정부관료들의 부패 척결뿐만 아니라 정치적ㆍ경제적 개혁을 외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막 오른 재보선…여야 거물들, 귀환이냐 추락이냐
與 나경원·이정현, 野 손학규·김두관 생환여부 촉각…당락따라 정치적 운명 갈릴듯
나경원 7.30재보선 동작을 새누리당 후보가 29일 오후 서울 동작구 사당역 앞에서 지원유세를 나온 …
1호선 구로역 화재…1시간 만에 운···
30일 오전 10시1분쯤 서울 지하철 1호선 경부선 구로역 내 2층 고객화장실에서 불이 나 열차 운행이 전···
국과수 “유대균 유전자 감식 결과 ···
경찰에 검거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장남 대균씨가 25일 밤 인천광역수사대로 압송되고 있다.&nbs···

많이 본 기사

랭킹뉴스

與 초·재선, 정성근에 오락가락한 '김무성호' 갑론…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이 정성근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