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ㆍ전남

'광주서 서울까지' 500㎞ 대장정 나선 장애 부자

발달장애인 이균도ㆍ아버지 이진섭씨...도보 행진하며 장애인 관심 촉구

(광주=뉴스1) 김호 기자 | 2012.04.23 03:06:19 송고



이균도
© News1 김호 기자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촉구하며 지난해 전국을 누빈 발달장애인 이균도(20ㆍ부산시)씨와 아버지 이진섭(48ㆍ부산시)씨가 또 다시 500㎞를 걷는 대장정에 돌입했다.

 

이씨 부자는 23일 오전 11시 광주시청 앞에서 '발달장애인 균도와 함께 세상걷기' 기자회견을 연 뒤 광주를 출발, 도보로 약 30일 후 서울에 도착하는 일정에 들어갔다.

 

이씨 부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발달장애인법 제정과 국민기초생활보장법 개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씨 부자는 "현행 국민기초생활보장법은 수급권자에게 생사조차 모르는 부모와 자녀 등 부양의무자가 존재할 경우 혜택을 주지 않고 있다"며 "이같은 기준으로 수급자에서 탈락한 국민은 모두 100만명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와 일본 등 복지 선진국들은 발달장애인이 누릴 수 있는 권리와 서비스를 담은 별도의 법률을 가지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발달장애인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관련 법률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씨 부자는 기자회견을 마무리한 뒤 광주를 출발, 전북 정읍, 충남 논산, 충북 오창, 경기 평택, 인천을 거쳐 서울시청에 도착하는 500㎞ 도보 행진을 시작했다.

 

이씨 부자는 다음달 21일 서울시청 앞에 도착해 다시 한번 발달장애인에 대한 정부의 관심과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이씨 부자는 지난해 9월에도 약 1달 동안 부산에서 도보로 광주에 도착하는 행진을 진행하며 장애인에 대한 사회의 관심을 촉구한 바 있다.




kimho@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北 "초강경 대응전…핵전쟁 땐 청와대 안전 못해"
국방위, UN 인권결의안 반발 성명 "美에 관용 베풀었는데, 보복세례 첫 과녁 될것" 위협
북한 국방위원회는 23일 유엔에서 인권결의안이 통과된 것을 거론하며 초강경대응전에 진입할 것이…
[의정비-표]전국 기초의회
◇전국 기초의회 의정비 현황
의정비 인상 찬반 논쟁
전국 지방의회가 의정비 인상 여부를 놓고 홍역을 치르고 있다. 지방의회의 의정비 인상 논의···

많이 본 기사

이상돈 "박근혜 정권, 이명박 정권과 '샴 쌍둥이'"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 등을 지내며 박근혜 대통령 당선에 일조했던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가 "박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