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ㆍ전남

'광주서 서울까지' 500㎞ 대장정 나선 장애 부자

발달장애인 이균도ㆍ아버지 이진섭씨...도보 행진하며 장애인 관심 촉구

(광주=뉴스1) 김호 기자 | 2012.04.23 03:06:19 송고



이균도
© News1 김호 기자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촉구하며 지난해 전국을 누빈 발달장애인 이균도(20ㆍ부산시)씨와 아버지 이진섭(48ㆍ부산시)씨가 또 다시 500㎞를 걷는 대장정에 돌입했다.

 

이씨 부자는 23일 오전 11시 광주시청 앞에서 '발달장애인 균도와 함께 세상걷기' 기자회견을 연 뒤 광주를 출발, 도보로 약 30일 후 서울에 도착하는 일정에 들어갔다.

 

이씨 부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발달장애인법 제정과 국민기초생활보장법 개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씨 부자는 "현행 국민기초생활보장법은 수급권자에게 생사조차 모르는 부모와 자녀 등 부양의무자가 존재할 경우 혜택을 주지 않고 있다"며 "이같은 기준으로 수급자에서 탈락한 국민은 모두 100만명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와 일본 등 복지 선진국들은 발달장애인이 누릴 수 있는 권리와 서비스를 담은 별도의 법률을 가지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발달장애인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관련 법률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씨 부자는 기자회견을 마무리한 뒤 광주를 출발, 전북 정읍, 충남 논산, 충북 오창, 경기 평택, 인천을 거쳐 서울시청에 도착하는 500㎞ 도보 행진을 시작했다.

 

이씨 부자는 다음달 21일 서울시청 앞에 도착해 다시 한번 발달장애인에 대한 정부의 관심과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이씨 부자는 지난해 9월에도 약 1달 동안 부산에서 도보로 광주에 도착하는 행진을 진행하며 장애인에 대한 사회의 관심을 촉구한 바 있다.






▶ 뉴스1 100% 무료 만화 서비스 오픈!!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뉴스1을 만나세요!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반롯데 정서 확산…면세점·카지노 브레이크 걸리나
소비자단체 불매운동 본격화, 檢·국세청 탈세 조사 시작…정부허가사업 악영향 우려
롯데그룹이 경영권 다툼으로 촉발된 반(反) 롯데 불매운동 확산에, 검찰과 국세청의 조사가 …
日 경제장관 "지적재산권 문제로 T···
아마리 아키라 일본 경제 장관이 31일(현지시간) 하와이에서 끝난 환태평양 경제 동···
美주도 TPP 최종 합의 결렬…신약 ···
다자간 자유무역협정(FTA)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참여국들이 31···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동영상] 파도를 가르며 바다 '위'를 달리는 오토바…
오토바이를 타고 물 위를 달리는 사람이 화제다. 3일 스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