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ㆍ정당

박선영 "北 인권보장·로켓발사 해결에 국제기구 나서야"

뉴욕서 OHCHR, UNHCR 관계자 등 면담… 北대표부 앞 규탄집회 참석도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2.04.13 02:28:36 송고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은 12일(현지시간) 북한 인권 문제를 담당하는 유엔(UN) 관계자들을 만나 주민과 탈북자들에 대한 북한 당국의 인권유린과 최근 현안이 된 북한의 로켓발사 문제 해결을 위해 유엔 등 국제기구가 적극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박 의원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이반 시모노비치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뉴욕사무소장과 안키 에릭슨 유엔난민기구(UNHCR) 뉴욕사무소장대리 등과 면담을 갖고 북한 관련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박 의원 측이 전했다.

 

박 의원은 면담에서 "북한의 인권 문제와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 미사일 발사 실험처럼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문제는 대한민국 혼자의 힘으로 해결하기 어렵고 힘들다"면서 "국제사회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유엔 등이 적극 나서는 게 인류애와 세계평화를 실현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특히 북한의 '광명성 3호' 발사 실험에 대해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 도발이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제1874호의 명백한 위반인 만큼 국제사회가 앞장서 규탄하고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면담에 앞서 박 의원은 뉴욕 주재 북한대표부 앞에서 진행된 북한의 인권 보장 촉구 및 로켓 발사 규탄 집회에 참석했으며, 그레이 머시 재단, 휴먼 라이츠 워치 등 북한 인권문제가 관심을 갖고 있는 비정부기구(NGO) 관계자들을 만나 앞으로도 활발한 활동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박 의원은 또 뉴욕교회협의회로부터 탈북자 북송 반대서명을 전달 받고 뉴욕 주재 한인 교회를 찾아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에 대한 동포들의 관심을 호소하기도 했다.


 


ys4174@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이재용 체제' 힘 싣는다
제일모직→삼성생명→삼성전자 지배 구조 강화…삼성ENG·삼성重 합병 재추진도 관측
삼성그룹의 실질적인 지주회사인 제일모직이 삼성물산을 흡수합병한다. 두 회사 합병이 완료되면 …
전창진, 3억 불법도박 사채업자 진···
프로 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 전창진 감독이 불법 도박과 승부 조작 혐의로 농구 팬들에게 충···
與, 의총서 공적연금 사회적기구 ···
새누리당은 26일 공무원연금개혁 협상에서 논란이 됐던 '국민연금 명목소득대체율 50%'를&nbs···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인도, 48도 '살인폭염'에 적색경보…500명 이상 사망
50도에 육박하는 살인 폭염이 인도를 강타하면서 500명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