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ㆍ정당

박선영 "北 인권보장·로켓발사 해결에 국제기구 나서야"

뉴욕서 OHCHR, UNHCR 관계자 등 면담… 北대표부 앞 규탄집회 참석도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2.04.13 02:28:36 송고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은 12일(현지시간) 북한 인권 문제를 담당하는 유엔(UN) 관계자들을 만나 주민과 탈북자들에 대한 북한 당국의 인권유린과 최근 현안이 된 북한의 로켓발사 문제 해결을 위해 유엔 등 국제기구가 적극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박 의원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이반 시모노비치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뉴욕사무소장과 안키 에릭슨 유엔난민기구(UNHCR) 뉴욕사무소장대리 등과 면담을 갖고 북한 관련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박 의원 측이 전했다.

 

박 의원은 면담에서 "북한의 인권 문제와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 미사일 발사 실험처럼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문제는 대한민국 혼자의 힘으로 해결하기 어렵고 힘들다"면서 "국제사회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유엔 등이 적극 나서는 게 인류애와 세계평화를 실현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특히 북한의 '광명성 3호' 발사 실험에 대해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 도발이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제1874호의 명백한 위반인 만큼 국제사회가 앞장서 규탄하고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면담에 앞서 박 의원은 뉴욕 주재 북한대표부 앞에서 진행된 북한의 인권 보장 촉구 및 로켓 발사 규탄 집회에 참석했으며, 그레이 머시 재단, 휴먼 라이츠 워치 등 북한 인권문제가 관심을 갖고 있는 비정부기구(NGO) 관계자들을 만나 앞으로도 활발한 활동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박 의원은 또 뉴욕교회협의회로부터 탈북자 북송 반대서명을 전달 받고 뉴욕 주재 한인 교회를 찾아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에 대한 동포들의 관심을 호소하기도 했다.


 


ys4174@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키워드

  • 박선영
  • 북한인권
  • 북한미사일발사
  • 탈북자

오늘의 주요뉴스

보수단체, 김포로 이동해 대북전단 2만장 살포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 과일 상자 1개 분량 뿌려…북측 도달 여부는 미지수
 대북전단날리기국민연합 등 7개 민간단체는 25일 파주 일대에서 시도한 대북 전단 살포가 사실…
한일의원연맹 "위안부문제 조치 공···
한일의원연맹은 25일 위안부 문제에 대해 올바른 역사 인식 아래 조속한 조치가 취해지도록 ···
4차전 MVP 이병규 "플레이오프에서···
"플레이오프에서도 시원하게 때리겠다" LG는 2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